안하늘 기자

등록 : 2020.06.18 18:45

경실련 “서울 구청장들 아파트, 文 정부 들어 5억원 올라”

등록 : 2020.06.18 18:45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실련에서 열린 '서울시 구청장 부동산 재산 분석발표 기자회견'에서 윤순철 경실련 사무총장이 취지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 구청장 25명이 신고한 재산이 국민 평균의 4배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상위 5명의 재산은 국민 평균보다 19배나 많고, 4명 중 1명은 집을 두 채 이상 소유한 다주택자였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18일 서울 종로구 동숭동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 구청장 부동산 재산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구청장들이 신고한 재산은 평균 16억7,000만원이다. 국민 평균(4억3,000만원)의 약 4배다. 이중 공시가 기준 부동산 재산은 14억3,000만원으로, 전체 재산의 85%를 차지했다.

구청장 11명의 아파트 시세는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평균 10억8,000만원에서 올해 6월 기준 15억9,000만원으로 증가했다. 불과 3년여 만에 평균 시세가 5억1,000만원(47%)이나 뛰었다.

상위 5명의 부동산 재산(시세 기준)은 평균 57억원으로, 국민 평균 가구당 부동산 재산(3억원)의 19배에 달했다. 가장 많은 부동산을 소유한 이는 김영종 종로구청장이다. 부동산 재산만 76억원에 전체 재산 신고액은 85억원이다.

경실련은 구청장 중 일부가 대출을 받아 부동산 투자를 한 것으로 의심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신고 재산이 56억원인 반면 부동산 재산은 70억원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도 신고 재산이 38억원인데, 부동산 재산은 12억원이 더 많은 50억원이다. 경실련은 “채무가 반영된 결과라 대출을 받아 부동산 투기로 재산을 축적한 것 아니냐는 의심이 든다”고 밝혔다.

구청장 25명 중 18명(72%)은 1채 이상의 주택을 보유하고 있으며, 6명은 다주택자였다. 이 중 성장현 용산구청장,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각각 주택을 4채씩 가졌다. 윤순철 경실련 사무총장은 “민주당 소속 구청장이 전체 25명 중 24명인데 이들이 서민의 부동산 고통을 이해했다면 문재인 정부 들어 부동산 가격은 잡혔을 것”이라며 “구청장으로서의 권한만 누리지 말고 서민을 위한 정책을 펴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실련은 전날 정부가 발표한 21번째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도 실효성이 크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헌동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은 “집을 10채 100채 사들인 법인과 재벌은 취등록세, 재산세, 종합부동산세, 양도세까지 안 내는데 집 한 채 가진 사람한테만 세금을 더 걷겠다고 협박한다”면서 “세제, 세율에 대한 개혁이 없는 대책이라 이번에도 석 달을 못 넘기고 또 다른 대책이 나올 것으로 예측한다”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