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종은 기자

등록 : 2019.08.12 18:15

팅크웨어, 국내 최초 ‘급커브속도경보시스템’ ADAS 국제표준 시험 통과

등록 : 2019.08.12 18:15

지난 6월 자동차부품연구원에서 진행된 ‘급커브속도경보시스템(CSWS)’ 시험 진행 모습. 제공 팅크웨어

팅크웨어는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기능 중 하나인 ‘급커브속도경보시스템(CSWSㆍCurve Speed Warning System)’에 대한 국제표준 ‘ISO11067’ 시험을 정식으로 통과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기술과 관련해 국내 기업 중 국제표준 시험 기준에 맞춰 통과한 것은 팅크웨어 처음이다.

CSWS는 주행 중 차량 속도에 따라 곡선구간 진입 전 과속일 경우 운전자에게 알람을 통해 알려 안전 속도로 통과할 수 있도록 경고하는 기능이다. 팅크웨어는 2015년 내비게이션 ‘아이나비 X1’ 내 증강현실, ADAS 솔루션 중 하나로 해당기능을 상용화하며 기술을 먼저 선보인바 있다. 현재 이 기술은 ‘전방추돌경보(FCWS)’나 ‘차선이탈방지(LDWS)’와 같이 자율주행에 적용 가능한 필수 기술 중 하나로 2015년 ISO(국제표준화기구)에 정식으로 제정됐다.

이번 시험은 개발부서인 전장사업본부가 주도하고 자동차부품연구원, 한국특허전략개발원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국제표준 시험 통과를 기점으로 해당기술은 국내뿐 아니라 해외 내비게이션 제품 개발에도 적용이 가능해져 자율주행과 관련한 국제적인 기술 경쟁력도 갖추게 됐다.

팅크웨어는 오랜 시간 축적된 차량에 대한 이해도, 기술 노하우를 통해 다수 ADAS 기능을 제품에 적용하고 있다. 실제 블랙박스, 내비게이션 내 ADAS 기능을 업계 최초로 적용하기도 했으며, 지난해에는 이를 기반으로 FCWS, LDWS 등 ADAS 디바이스 관련 국토교통부 규격시험도 통과하기도 했다. 현재 회사는 한국, 미국, 중국 등에 36개 ADAS 관련 특허가 등록돼 있다.

최해정 팅크웨어 전장사업본부장은 “아이나비 블랙박스, 내비게이션의 강점 중 하나였던 ADAS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하며 완성도를 높여왔으며, 이를 기반으로 ISO 국제표준에 대한 공식 시험을 통과하게 됐다”면서 “이를 통해 국내뿐 아니라 해외 내비게이션, 지도 개발에 대한 경쟁력을 갖추게 되는 것은 물론 빠르게 발전하는 자율주행 관련 전장사업기술에도 적용, 강화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