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경성 기자

등록 : 2020.05.22 17:37

“‘조선왕실’ 메달 4종세트 모으세요”… 1호는 보석 박힌 경복궁

등록 : 2020.05.22 17:37

22일 경기 성남시 현대백화점 판교점에 오픈한 한국조폐공사 팝업존 앞에서 정재숙(오른쪽부터) 문화재청장, 조용만 조폐공사 사장 등 참석자들이 '문화유산 로열 시리즈' 기념 메달 제1호인 '경복궁'을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선왕실 유물이 장식 소재인 기념 메달 ‘4종세트’가 잇달아 출시된다. 제1호는 산호와 옥이 박힌 경복궁 메달이다. 수익금은 국외 문화재를 보호하는 데 쓰인다.

문화재청은 22일 ‘문화유산 로열 시리즈’ 기념 메달 4종의 제작 계획을 알리고 첫 번째 메달인 ‘경복궁’을 공개했다. 이날 경기 성남시 현대백화점 판교점에서 한국조폐공사ㆍ국외소재문화재재단과 함께 연 조선왕실문화 홍보 및 국외문화재 보호 후원 약정식에서다.

문화유산 로열 시리즈는 △조선 제일의 법궁(임금이 사는 궁궐)인 경복궁 △12폭 궁중 병풍인 해학반도도(海鶴蟠桃圖) △국보 제228호로 우리나라 최고(最古) 석각 천문도(돌에 새긴 별자리)인 천상열차분야지도(天象列次分野之圖) △궁궐 정전 어좌 뒤편에 놓인 그림인 일월오봉도(日月五峯圖) 등이다.

금ㆍ은 두 종류인 첫 메달은 앞면에 경복궁 근정전을 섬세하고 원근감 있게 디자인하고 뒷면에는 근정전 어좌에서 바라본 바깥 풍경을 담았다. 어좌에는 왕의 존엄성을 표현하기 위해 산호와 옥을 삽입했다. 메달에 보석을 넣는 건 신기술이라는 게 문화재청 설명이다.

'문화유산 로열 시리즈' 경복궁 은메달 앞면. 문화재청 제공

'문화유산 로열 시리즈' 경복궁 금메달 뒷면. 문화재청 제공

경복궁 금메달과 포장 상자. 문화재청 제공

디자인과 제작은 조폐공사가 담당했고, 산호와 옥의 제작에는 김영희 옥장(玉匠ㆍ경기도 무형문화재 제18호)이 참여했다. 한국문화재재단이 만든 포장용 나무 상자에는 ‘북궐도형’(北闕圖形ㆍ1907년쯤 제작된 경복궁 평면 배치도)이 자개 공예 기법으로 들어갔다.

‘해학반도도’는 올 하반기, ‘천상열차분야지도’와 ‘일월오봉도’는 내년에 차례로 시장에 나온다.

조폐공사는 문화재청과 2012년 ‘문화재지킴이’ 협약을 맺고 ‘세계기록유산 조선의 어보 시리즈’ 제작 등을 통해 문화유산 홍보 및 국외문화재 보호 후원 사업을 벌여오고 있다. 2018~2019년 총 4차례 선보인 조선의 어보 시리즈 판매 수익금 1억원이 국외문화재 보호를 위해 사용됐고, 문화유산 로열 시리즈 판매 수익금도 국외문화재 보호에 쓰일 예정이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국외소재문화재재단ㆍ조폐공사와 함께하는 문화재지킴이 사업이 더 활성화되도록 지원하고 협력할 계획”이라며 “아울러 민관 협력을 강화해 더 다양하고 깊이 있는 문화재 보호ㆍ활용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복궁 기념 메달은 현대백화점 판교점에서 기존 문화유산 시리즈 메달 등과 함께 전시된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