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현 기자

등록 : 2020.02.26 21:30

문 대통령, 방역 최전선 정은경 본부장에 “허탈하지 않을까…계속 힘내달라”

등록 : 2020.02.26 21:30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의료원에서 유완식 원장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현황 설명을 보고 받은 후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을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는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을 향해 “보통 이런 상황이면 맥이 빠지는데, 체력은 어떤지…”라고 안쓰러움을 전하며 “어쨌든 계속 힘냈으면 한다”고 격려 메시지를 보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6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최근 참모들과 함께한 자리에서 정은경 본부장을 언급하며 “좀 허탈해하지 않을까”라고 염려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는 듯한 양상을 보이다가 신천지 신도 등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한 상황에 대한 안타까움을 담은 발언이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의 발언은 코로나19의 불길이 잡힐 듯하다가 새로운 상황에 접어든 데 따른 것”이라며 “또한 일이 잘되다가 안 되는 쪽으로 흐르는 데 대해 ‘맥이 빠지는데’라는 표현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을 맡은 정 본부장은 한 달 넘게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다. 문 대통령은 앞선 20일 정 본부장에게 전화해 “너무 고생해서 그 동안 일부러 전화를 자제했다. 지금까지 이렇게 잘 대응해온 것은 질병관리본부 덕”이라고 격려했었다. 12일 현장 점검을 위해 남대문시장을 방문했을 때는 홍삼액을 직접 구입한 뒤 이를 질병관리본부에 보내기도 했다.

2015년 6월 권덕철 당시 중앙메르스대책본부 총괄반장(오른쪽)이 2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현황에 대해 설명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정은경 현장점검반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정 본부장은 2017년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질병관리본부장에 전격 발탁됐다. 질본 긴급상황센터장(2급)에서 차관급으로 두 단계 승진하는 파격 인사였다.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 질본 질병예방센터장으로 사태 수습에 핵심 역할을 했던 경험을 높이 샀다. 여권 관계자는 “당시 야당 대표였던 문 대통령이 정 본부장의 활약을 눈여겨봤고, 일찌감치 질병관리본부장 후보로 낙점해뒀었다”고 소개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