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섭 기자

등록 : 2020.03.14 13:40

NBA 스타들, 급여 못 받는 경기장 직원들 위해 기부 행렬

등록 : 2020.03.14 13:40

NBA 대형 신인 자이언 윌리엄슨. AP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간판 스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급여를 받지 못하는 경기장 직원들을 위해 잇달아 기부했다.

14일(한국시간) AFP,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시즌 최우수선수(MVP) 출신 야니스 아데토쿤보(밀워키 벅스)는 리그 중단에 따라 일을 쉬게 된 관계자들을 위해 10만달러(1억2,000만원)를 내놓았다.

밀워키의 홈구장 파이서브 포럼 시간제 노동자들이 리그 중단 때문에 임금을 받지 못하자 그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힘든 시기”라며 “나와 내 가족과 함께 사는 사람들을 돕고 싶다”는 글을 올렸다.

앞서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의 케빈 러브도 10만달러 기부를 약속했고, 샬럿 호니츠의 코디 젤러도 힘든 사람을 돕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블레이크 그리핀(디트로이트 피스턴스)도 동참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며 10만달러 기부를 약속했다.

‘괴물 신인’ 루키 자이언 윌리엄슨(뉴올리언스 펠리컨스)도 통 큰 기부에 나섰다. 그는 SNS에 “(홈 구장) 스무디 킹 센터 노동자들의 30일치 임금을 내겠다”고 적었다. 윌리엄슨은 “지금의 나를 있게 해준 훌륭한 사람들에 대한 조그만 성의”라고 덧붙였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