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규 기자

등록 : 2016.09.07 20:35
수정 : 2016.09.08 10:05

추석 9일연휴 정부 권고… 중기는 “악” 소리

등록 : 2016.09.07 20:35
수정 : 2016.09.08 10:05

고용부 “12ㆍ13일 연차 활용을”

경제5단체에 장기 휴무 권장

“인력난에 물량 맞추기 어려워

상대적 박탈감만 우려” 목소리

게티이미지뱅크

“일손이 부족해 하루만 쉬어도 납품 기일을 맞추기 어렵다. 여름 휴가가 몰린 8월에도 공장을 제대로 돌리지 못해 애를 먹었는데 추석 연휴에 9일을 쉬면 한 달 중 3분의 1을 노는 것인데 사업이 어떻게 되겠나.”

수도권에서 사무용품 제조 중소기업 A사를 운영하는 김모(45) 대표는 추석 연휴 전후로 근로자들이 연차 휴가를 활용해 장기 휴가를 갈 수 있도록 한 정부의 권고에 대해 7일 “실현 불가능한 일”이라고 잘라 말했다. 앞서 고용노동부는 추석 연휴에 근로자들이 최장 9일까지 쉴 수 있도록 권장하는 내용의 공문을 전국경제인연합회, 대한상공회의소, 중소기업중앙회 등 경제5단체에 보냈다. 14~18일 5일간의 추석 연휴에 12일과 13일을 연차 휴가로 활용, 주말을 포함해 10~18일 총 9일 동안 쉬도록 유도한 것이다. 연휴를 앞두고 업무 효율성이 떨어지는 점, 명절 대이동에 따른 극심한 교통 혼잡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 내수 활성화 등을 고려한 조치다. 정부가 이런 방식으로 장기 휴무를 권장한 것은 처음이다.

그러나 정부의 조치에 대해 중소기업들은 “현실을 너무나 모르는 소리”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김 대표는 “휴가기간인 8월엔 납품ㆍ판매 실적이 목표치의 80%에 그쳤고, 설 연휴가 있었던 지난 2월에도 70% 수준에 머물렀다”며 “추석이 낀 9월에도 조업일수 부족으로 실적이 목표치의 80% 수준에 머물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는 “만성적인 인력난 때문에 직원들이 쉬면 차질이 크다”며 “우리 같은 중소기업은 쉬고 싶어도 쉴 수 없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중소기업 B사의 박모(50) 대표도 “수출 물량을 맞추기 위해선 공장을 100% 가동해도 부족한 상황에서 휴일을 늘리라고 하는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며 “이렇게 한다고 해서 내수 진작 효과가 얼마나 있을 지 의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물론 휴무가 강제 사항은 아니고 기업 실정에 맞춰 연차 사용을 권장하는 것이지만, 사회 전체를 쉬는 분위기로 만들면서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박탈감과 불만에 대해서는 전혀 고려하지 않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비스 업체 C사의 이모(45) 대표도 “휴무 기간을 늘려봤자 소득이 늘지 않는 한 내수 진작 효과는 제한적일 것”이라며 “오히려 휴무 기간이 늘면 해외로 더 많이 나가게 돼 내수 진작 효과가 더 줄어들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내수 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지난 5월6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했을 때도 중소기업들은 생산 차질과 매출 감소를 우려했다. 당시 중기중앙회가 3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임시공휴일 휴무계획을 조사했을 때 50.3%는 “생산량과 매출액 등에 타격이 있어 쉴 수 없다”고 응답했다.

한 중소기업 관계자는 “인력이 많은 대기업과 그렇지 않은 중소기업은 상황이 다를 수 밖에 없다”며 “고질적인 중소기업의 인력난을 먼저 해결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대기업 D사의 한 임원도 “정부가 추석 연휴를 늘려 내수 진작 효과를 극대화하려 했다면 미리부터 공론화 과정을 거쳤어야 했다”며 “갑작스럽게 공문 한 장 달랑 보내는 건 탁상행정이란 지적을 피하기 힘들다”고 꼬집었다.

한준규 기자 manbok@hankookilbo.com 박민식 기자 bemyself@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