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구 기자

등록 : 2020.06.14 21:22

광주 코로나19 의심 학생 모두 최종 ‘음성’ 판정

병원 퇴원해 내일 등교

등록 : 2020.06.14 21:22

이용섭(중앙) 광주시장과 장휘국(왼쪽) 광주시교육감이 14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2020-06-14(한국일보)

지난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양성’ 판정을 받은 후 4차례 재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나온 광주지역 중학생과 고교생이 최종 ‘가짜 양성(음성)’ 이라는 판단을 받았다. 두 학생 모두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다는 판정이다.

광주시는 14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질병관리본부와 대한진단검사의학회가 이들 학생 2명에 대한 검사 과정을 검토한 결과 ‘가짜 양성(음성)’으로 최종 판단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코로나19 진단검사 위원회’ 검토 결과, 검체 취급 오류로 인한 원검체 오염 가능성이 높으며, 당일 검사 수탁기관 객담 검체 검사 과정 중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것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첫 양성 판정 이후 4차례 검사에서 모두 음성 결과가 나온 것을 매우 이례적인 사례로 보고 그 원인과 처리방안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 결과, 이날 늦게 최종 ‘가짜 양성(음성)’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감염 의심 학생 2명은 이날 퇴원했고, 이들과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중인 117명에 대해서도 이날 오후 6시에 격리를 해제했다.

이와 함께 이들 학생이 다니던 유덕중과 대광여고 전 학년은 15일부터 정상 등교 수업을 실시하기로 했다.

특히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의심 학생들에 대해 확진자에 준하는 대응조치를 취하면서 역학조사 등을 통해 공개했던 이동동선도 광주시누리집에서 삭제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번 일과 관련해 유덕중과 대광여고 학생, 선생님, 학부모님들께 불편함을 감내하고 검체 채취 검사와 외출자제 등 적극적으로 협조해 줘 감사하다”며 “시민들에게도 마스크 착용과 생활 속 거리두기 등 예방수칙을 철저하게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김종구 기자 sori@hankookilbo.com .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