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5.10.12 20:35
수정 : 2015.10.13 05:35

도넘은 캣맘 혐오증, 고의적으로 떨어트린 벽돌에 목숨 잃어

등록 : 2015.10.12 20:35
수정 : 2015.10.13 05:35

도넘은 캣맘 혐오증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8일 경인 용인 수지구에 위치한 18층 아파트 화단에서 길고양이를 위해 집을 만들던 박 모씨와 또 다른 박 모씨가 아파트 상층부에서 떨어진 벽돌에 맞아 병원으로 옮겨졌다.

두 사람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한명은 숨지고, 또 다른 한명은 상해를 입어 입원치료 중이다.

경찰은 이에 해당 아파트의 CCTV의 일주일치를 확보해 수사에 나섰지만 특별한 단서를 확보하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 엘리베이터 입구, 엘리베이터 안에 설치된 CCTV에서도 이렇다 할 증거를 발견하지 못해 수사에 난항을 겪고 있다.

경찰은 이에 박 모씨가 맞은 벽돌에서 DNA가 나오는대로 이 아파트 주민들을 상대로 DNA 채취에 나설 것으로 밝혀졌다.

이같은 사건에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인터넷 주요 포털사이트에서는 '캣맘'을 검색하면 캣맘에 대한 악성 댓글이나 직접적인 가해를 가하는 방법등이 검색되고 있는 것.

한편 경찰은 이번 사건에 대해 "일부 주민들이 DNA 채취에 동참하겠다고 나선 상태"라며 "DNA가 나오면 용의차 추적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YTN뉴스

온라인뉴스팀 onnews@sporbiz.co.kr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