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무 기자

등록 : 2020.06.12 04:30

[단독] 지주사들 ‘금감원 흔들기’에… 금융위가 경고 날렸다

등록 : 2020.06.12 04:30

‘DLF 사태’ 은행 경영진 중징계 후 윤석헌 원장 등 비난 보도 줄잇자

금융지주 수뇌부에 “자제” 메시지… 靑 금감원 감찰 시기와도 일치

금융위원회.

해외금리 연계형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에 대한 관련 은행 최고경영진 중징계가 결정된 후, 금융감독원과 윤석헌 원장에 대한 비난성 보도가 줄을 잇자 금융위원회가 이례적으로 금융지주 등에 “자제해달라”는 메시지를 전달한 사실이 확인됐다. 단기간에 집중 형성된 ‘반 금감원 여론’의 배경에 금융권이 관련돼 있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당시는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금융권 투서를 바탕으로 금감원에 대한 이례적 감찰을 진행( 본보 11일자 1면 )하던 시기이기도 해, 금융권이 금감원과 윤석헌 원장을 흔들기 위해 정치권과 언론까지 움직였다는 정황이 한층 짙어지고 있다.

11일 한국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지난달 초 금융위 고위층이 금융지주를 포함한 금융사 수뇌부에게 “금감원에 대한 반발 여론 생성을 자제해달라”는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금융위가 금융지주에 직접 이런 메시지를 전달하게 된 건, 금융당국 내부에서 “금감원의 DLF 제재 이후에 금융지주 및 은행권을 중심으로 금감원 공격 여론을 형성하는 움직임이 있다”는 판단이 나왔기 때문이다. 정부 관계자는 “금융지주에서 대관, 홍보를 담당하는 임직원들이 언론을 상대로 금감원을 흔들 논리와 내용을 설파하고, 이런 주장이 언론을 통해 노출되도록 적극 설득하고 다닌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실제 DLF 불완전판매의 책임을 물어 윤석헌 금감원장이 손태승 우리은행 회장과 함영주 하나은행 부회장의 중징계를 전결한 지난 2월 3일 이후, 다수 언론에서 금감원 비판 기사가 본격화됐다. 이 시기는 청와대 민정이 금융권 투서를 바탕으로 금감원 감찰에 나선 때이기도 하다.

당시 대부분 기사는 ‘금감원의 최고경영자(CEO) 징계 근거가 부족하다’는 은행 측의 논리를 담고 있었다. 또 금융사 수장에 대한 징계의 일관성이 떨어진다고 비판하며 우리ㆍ하나은행 CEO에 대한 징계가 과하다는 점을 강조하는 기사도 있었다. 몇몇 언론사는 다수 기획기사를 통해 과거 금감원 검사 및 제재 사례까지 끌어와 금감원의 ‘뒷북 제재’를 꼬집는가 하면, DLF 제재를 두고 ‘관치 금융’이 되살아 났다는 취지로 연속 보도를 했다.

이에 대해 금융당국 관계자는 “DLF 사태와 관련해 금융당국의 책임도 있고, 금감원도 비판 받을 건 받아야 한다”면서도 “하지만 고객에게 큰 피해를 입힌 시중은행 징계가 확정되자 금감원을 공격하는 여론이 집중 형성되는 과정에 금융권이 관련돼 있다는 건 정상으로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