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빈 기자

등록 : 2019.10.19 10:32

캘리포니아서 또 지진 공포…LA 3.8 지진 발생

등록 : 2019.10.19 10:32

미국 캘리포니아주 리지크레스트를 방문한 한 광광객이 지진으로 갈라진 땅을 사진기로 찍고 있다. 리지크레스트=AP 연합뉴스

지난 7월 규모 7.1의 강진이 발생한 미국 캘리포니아주가 또다시 지진 공포에 떨고 있다.

일간 LA 타임스 등에 따르면 미 지질조사국(USGS)는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인근에서 17~18일(현지시간) 규모 3.7~3.8의 지진이 잇달아 발생했다고 밝혔다. LA 북동쪽 컨카운티 리지크레스트에서 17일 밤 10시 34분 규모 3.8의 지진이 일어났다. 이 곳은 지난 7월 규모 6.4, 7.1의 강진이 연달아 발생한 지역이다. 진원의 깊이는 8km로 얕았다. 진원의 깊이가 얕을수록 지진파는 강하게 느껴진다. USGS는 이 지역에서 최근 열흘 사이에 규모 3.0 안팎의 지진이 두 차례 더 있었다고 전했다.

LA 남부 컴프턴에서도 18일 새벽 0시 20분쯤 규모 3.7의 지진이 감지됐다. 진원의 깊이는 약 20㎞ 정도로 측정됐다. 이 지진의 진동은 LA 남부와 오렌지카운티에 까지 전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LA 경찰국은 지진으로 인한 재산 피해나 부상자 신고는 접수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남부 캘리포니아를 관통하는 갈록 단층이 최근 전례 없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규모 8.0이 넘는 초대형 강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캘리포니아공과대학(칼텍) 지진연구소가 전날 밝혔다.

칼텍 지진연구소 지질 전문가 자카리 로스는 학술지 ‘사이언스’에 실린 논문에서 “총연장 250㎞에 이르는 갈록 단층이 이런 움직임을 보인 것은 유례가 없는 일”이라며 “갑자기 그 행동 양태가 바뀌었다”라고 말했다. 칼텍 지진연구소는 갈록 단층의 불안정성이 캘리포니아 역사상 가장 강력한 지진의 발생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고 전망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