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경훈 기자

등록 : 2020.01.14 13:53

부산 해운대구 청사 이전 절차 본격화

등록 : 2020.01.14 13:53

내달 신청사 건립 용역 발주

재송동 문화복합센터 옆 부지

부산 해운대구청 전경. 연합뉴스

부산 해운대구 청사 이전 절차가 본격화하고 있다.

해운대구는 신청사 건립 기본 계획 용역을 다음달 발주할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신청사가 들어서는 부지는 구 소유의 재송동 해운대문화복합센터 옆 잔디 부지.

2,200만원의 비용이 드는 이번 용역을 통해 신청사 면적과 청사 배치, 이전 비용, 예산 확보 방안 등을 종합 검토할 예정이다. 신청사 건립 비용은 900억원 규모로 예상된다. 용역 결과를 행정안전부에 보내 건립 적절성에 대한 의견을 받아 구청사 이전 절차가 정상적으로 진행될 경우 2022년 착공할 수 있다.

구는 사전협상제로 개발 논의가 진행 중인 재송동 한진CY부지 사업자의 공공 기여금에서 해당 사업비를 일부 조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해당 공공기여금은 최대 1,300억원으로 추정되는데, 구는 이 중 절반 가량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공공기여금 사용은 주민 의견을 받아 도시계획위원회와 기금운용위원회에서 결정하는 사안이다.

해운대구는 1980년 4월 동래구에서 분구하며 청사를 설립, 올해 개청 40주년을 맞았다. 2015년 구청사 이전이 추진한 적이 있지만, 당초 부지 선정 문제와 예산 확보에 어려움을 겪어 무산된 바 있다.

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