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배 기자

등록 : 2020.06.11 08:20

공무원 시험이 코로나 확산고리 될라… 울산시 방역 ‘촉각’

등록 : 2020.06.11 08:20

거리 두기 속 13일 울산 지방공무원 임용 필기시험

372명 모집에 총 6041명 지원, 평균 경쟁률 16.2 대 1

코로나19 방역 만전, 마스크 착용ㆍ손소독ㆍ발열 검사

게티이미지뱅크

울산시는 오는 13일 오전 10시 지역 내 15개 시험장 313개 시험실에서 ‘제 1ㆍ2회 울산시 지방공무원임용 필기시험’을 실시한다. 이번 시험에는 코로나19로 연기됐던 제1회 임용시험(연구ㆍ지도직 임용)도 함께 치러진다.

22개 직렬에 372명을 선발하는 이번 지방직 시험에는 총6,041명이 응시해 16.2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선발 인원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행정9급(저소득, 장애인 포함)의 경우, 선발 인원은 지난해보다 38명이 늘어난 122명인데 출원 인원은 202명이 줄어든 2,495명으로 나타났다.

한편 최근 코로나19 감염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지방직시험 시행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타 지역에서 시험을 보러 오는 응시자들로 인해 시험장이 지역감염의 고리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시험장 감염 예방 대책을 마련하여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우선 시험 당일 시험장 주 출입구를 단일화하고 개인별 마스크착용을 의무화했다.

특히 응시자 전원 손소독과 발열 검사를 실시, 입실 시간이 다소 소요될 것으로 예상돼 평소보다 일찍 시험장에 도착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입실 전 응시자들 간 건강 거리 두기(최소 1m 이상) 등 방역조치들이 시행되며, 시험 전후로 시험장 소독을 실시해 감염원의 유입을 차단할 예정이다.

이밖에 혹시 모를 감염원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험실별 수용 인원을 지난해 25~30명에서 20명 이하로 줄이고, 시험실 내 좌석도 1.5m 이상 거리를 두고 배치할 계획이다.

이 같은 거리 두기 조치로 지난해에 비해 시험장으로 지정된 학교의 수가 5개 늘었고, 시험실 수도 96개가 늘어났다.

울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의 위험이 있지만 청년취업 문제와 오랫동안 공무원 시험을 준비한 수험생들의 노고를 생각하면 더 이상 시험을 미룰 수 없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시험이 진행되는 만큼 응시자들은 유의사항을 준수하고 질서유지관의 지시에 잘 따라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울산시는 오는 8월 18일 필기시험 합격자 발표에 이어 8월 31일부터 9월 8일까지 면접시험을 거쳐 9월 18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