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렬 기자

등록 : 2020.02.21 09:24

[속보] 경남도 코로나 뚫렸다…신천지 대구교회서 감염

등록 : 2020.02.21 09:24

대구 31번 환자와 예배 드린 교인

코로나 바이러스. 게티이미지뱅크

경남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자가 나왔다.

대구와 인접한 경남 합천군에 사는 이 환자는 지난달 대구 31번 확진자가 예배를 드렸던 신천지 대구교회에 갔다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도는 지난 20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도내에 거주하는 2명이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녀갔다는 통보를 받고 이들 2명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를 내렸다.

도는 이들 중 확진자와 접촉한 합천에 사는 1명이 두통을 호소해 코로나19진단검사를 진행한 결과 확진됐다.

도는 21일 오전 10시10분 김경수 경남지사의 긴급브리핑을 통해 이 확진자의 동선 등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동렬기자 dy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