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희 기자

등록 : 2020.06.19 14:54

‘금쪽같은 내새끼’ 오은영, 엄마가 된 10살 금쪽이 맞춤형 처방은?

등록 : 2020.06.19 14:54

‘금쪽같은 내새끼’ 10살 금쪽이 사연이 공개된다.채널A 제공

엄마 역할까지 해내는 10살 금쪽이 사연이 공개된다.

19일 오후 방송되는 채널A 육아 솔루션 예능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이하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너무 일찍 철이 들어버린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주는 ‘현대판 콩쥐’ 10살 금쪽이와 4남매 다둥이 가족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3남 1녀, 4남매를 둔 30대 부부가 등장하면서 스튜디오는 초반부터 술렁이기 시작한다. 또한 자료 영상 속 4남매들이 질서 정연하게 말썽 피우지 않고 아빠 말을 잘 듣는 모습에서는 “어쩜 이렇게 예의 바르게 키웠냐”며 모두 감탄 하기도 한다.

한편 4남매 아빠의 독특한 육아방법이 주목을 받는다. 출근 전 아빠가 4남매를 모아 놓고 “식사 후 그릇은 개수대에 담가두고 간식은 6시 30분에 먹어라!” 명령하듯 지시하고 이에 금쪽이가 적극적으로 대답한다.

정형돈은 “(마치) 군대 대대장이 지시 내리는 모습” 같다며 놀라워했지만 오은영 박사는 ‘잘못된 대화법’임을 지적한다.

또한 콩쥐 금쪽이는 부모님이 없어도 스스로 집안 정리는 물론이고 동생들에게는 집안 어지럽히지 말라며 잔소리까지 한다. 동생들이 말을 듣지 않자 화도 내는 등 영락없는 ‘애 어른’의 모습을 보인다.

신애라는 뭔가 잘못됐다는 듯 “금쪽이가 부모의 말을 계속하고 있다”며 안타까움을 표시한다.

방송 내내 무거운 표정을 짓던 오은영 박사도 금쪽이에 대해, “머리에는 봇짐을, 양손에는 무거운 짐을 들고 힘겨워 하는 것이 느껴진다. 금쪽이에게 하루하루는 숙제다”며 무겁고 슬픈 마음을 표현한다.

엄마가 된 큰딸 금쪽이를 위한 오은영 박사의 맞춤형 금쪽 처방과 달라진 금쪽이의 모습은 19일 오후 8시 30분 채널A ‘금쪽 같은 내새끼’에서 공개된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