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수 기자

등록 : 2020.06.10 11:32

올 여행 계획 6회→1.8회로 급감, 여행 동반자는 99%가 ‘가족’

등록 : 2020.06.10 11:32

한국관광공사, ‘코로나19 국내 여행 영향 조사’ 결과 발표

비대면 여행이 대세…국내 여행 재개 희망 시기는 9월, 1순위는 제주도

전국적으로 무더위가 찾아온 7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어린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한 채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부산=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여름 휴가철을 계기로 반등을 기대했던 여행ㆍ관광 산업 회복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관광공사가 국민 2만여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올 여행 계획 횟수가 70%가량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가 본격화하기 전 여행 계획 횟수는 평균 6회였으나, 확산이 본격화된 이후 1.8회로 줄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2월23일~5월5일) 동안 국내 여행을 계획했던 응답자 중 84.9%는 실제로 여행을 취소했다고 응답했다. 특히 15세 미만 자녀를 동반한 여행 계획은 6.5회에서 1.9회로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고, 여행을 취소한 비율도 87.5%에 이르러 코로나 상황에 가장 민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 행태도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비대면 여행’으로 급격히 변화할 것으로 보인다. 여행 동반자를 묻는 항목에서 응답자의 거의 전부가 가족(99.6%)을 꼽았다. 2018년 국민여행조사(49.4%)와 비교할 때 매우 높은 수치이다. 친구ㆍ연인을 선택한 비중은 2018년 41.2%에서 27.3%로 줄었다.

지난달 6일부터 지속되고 있는 ‘생활 속 거리두기’ 기간 동안 여행을 가는 것에 대해서는 69.9% 가 ‘가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답했다. 향후 국내 여행 재개 희망 시기로는 9월 이후를 선택한 비율이 33.9%로 가장 높았고, 6ㆍ7ㆍ8월을 선택한 비율은 각각 12.7%, 13.6%, 10.3%로 나타났다.

국내 여행 재개 시 첫 희망 방문지는 제주도(43.3%)를 가장 많이 꼽았고, 강원(23.4%) 경상(14.0%) 부산(10.4%) 전라(6.9%)가 뒤를 이었다. 광역시도가 아닌 단일 지자체로는 여수 강릉 경주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이번 설문조사는 방역 태세가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된 직후인 지난달 7~17일까지 한국관광공사가 운영하는 ‘대한민국 구석구석’ 인터넷 홈페이지와 앱, SNS 채널 및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전용 온라인몰인 ‘휴가샵’을 통해 진행했으며 총 1만9,529명이 참여했다.

최흥수 기자 choiss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