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준 기자

등록 : 2019.10.20 11:18

여고생 김나리, 정몽구배 양궁 여자부 우승 ‘파란’

등록 : 2019.10.20 11:18

남자부 우승은 김우진

여고생 궁사 김나리(가운데)가 19일 부산 KNN 센텀광장에 마련된 특설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여자부에서 우승한 뒤 박소희(왼쪽), 유수정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KPR 제공

고교생 궁사 김나리(여강고)가 현대자동차 정몽구배 한국 양궁대회 2019 여자부 정상에 오르며 파란을 일으켰다.

김나리는 19일 부산 KNN 센텀광장에 마련된 특설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여자부 결승에서 박소희(부산도시공사)를 세트 승점 7-3으로 물리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에서 양궁 2관왕에 올랐던 김경욱씨의 조카인 그는 이번 대회 우승으로 1억원의 상금을 받고 기대주로 이름을 알렸다.

여자 세계양궁연맹(WA) 랭킹 1위인 강채영(현대모비스)과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2관왕인 장혜진(LH) 등 쟁쟁한 선수들이 토너먼트에서 줄줄이 탈락한 이번 대회에서 김나리는 연이어 이변을 일으키며 깜짝 우승 주인공이 됐다.

남자부에서는 대표팀 간판 김우진(청주시청)이 남유빈(배재대)을 세트 승점 7-3으로 꺾고 우승을 거머쥐었다. 2012년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오진혁(현대제철)은 3·4위전에서 한우탁(인천계양구청)에게 패해 4위에 머물렀다. 이번 대회 남·여 우승자는 각각 1억원의 상금을 받는다. 2위와 3위에게는 각각 5,000만원, 2,500만원이 지급됐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