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희 기자

등록 : 2020.06.20 10:37

‘방구석 1열’ 최태성 “분단 속에 살고 있는 우리 모습은 반인권적이고 비정상”

등록 : 2020.06.20 10:37

‘방구석1열’에서 ‘스윙키즈’의 다양한 장면을 통해 분단 현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JTBC 제공

영화 ‘스윙키즈’의 다양한 장면을 통해 분단현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오는 21일 오전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에서는 6.25 전쟁 70주년을 맞아 전쟁의 참혹함을 다룬 영화 ‘1917’과 ‘스윙키즈’를 다룬다.

이에 ‘방구석1열’의 역사 담당 선생님으로 자리 잡은 최태성 강사와 독일 출신의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방구석1열’의 녹화에서 변영주 감독은 ‘스윙키즈’의 배우들을 언급하며 “도경수 배우는 피나는 연습을 통해 춤과 연기 모두 완벽하게 소화했고 박혜수 배우도 강인한 들꽃 같은 느낌을 정말 잘 표현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주성철 기자는 ‘스윙키즈’의 뛰어난 OST를 언급하며 “강형철 감독은 전작에 보여줬던 남다른 음악 센스를 가감 없이 보여줬다. 자유를 열망하는 두 주인공이 데이비드 보위의 ‘모던 러브’에 맞춰 춤을 추는 신은 최고의 명장면”이라고 극찬했다.

최태성 강사는 ‘스윙키즈’의 의미에 대해 “영화 속 구성원을 보고 메시지가 명확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서로 다른 언어를 가진 사람들이 춤으로 하나가 돼서 현실을 탈피하려는 모습을 잘 보여줬다고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밝혔고 주성철 기자는 “특히 대화 없이 춤으로만 소통하며 이념을 초월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가장 아름다운 장면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태성 강사는 6.25 전쟁 70주년을 언급하며 “분단 속에서 살고 있는 우리의 모습은 반인권적이고 비정상이다”라고 말했고 이에 변영주 감독은 “‘이런 상태를 다음 세대에게 물려줄 것인가’에 대해 진지하고 폭넓은 고민을 해야 할 시기이다”라고 의미를 되새겼다.

최태성 강사와 다니엘 린데만이 함께한 JTBC ‘방구석1열’은 21일 오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