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배 기자

등록 : 2020.01.20 17:43

현대중, 올 설에도 변함없는 ‘울산 사랑’

등록 : 2020.01.20 17:43

동구청에 온누리상품권 4,250만원 기탁

경로당ㆍ복지시설에도 1,500만원 전달

현대중공업 전경

현대중공업이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앞두고 지역 소외계층에 위문품을 전달하며 26년째 사랑 나눔을 실천했다.

회사는 20일 울산 동구청에서 조용수 전무(총무ㆍ문화부문장)와 정천석 동구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설 명절 위문품 전달식’을 갖고,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4,250만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을 동구청에 기탁했다.

기탁한 온누리상품권은 지역 내 소외계층 850세대에 전달돼 따뜻한 명절나기를 도울 예정이다.

이와 함께 현대중공업 직원들은 20일부터 22일까지 사흘간 울산 사회복지시설 31곳과 동구 지역 경로당 32곳을 직접 찾아 과일과 떡, 생활용품 등 1,500만원 상당의 위문품도 전달할 계획이다.

또 20, 21일 자매결연 부대인 육군 제53사단과 127연대 등 예하부대 4곳을 방문해 총 1,000만원의 위문금을 전달하며, 국군 장병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995년부터 26년간 매년 설과 추석 등 명절을 앞두고 지역 소외계층에 각종 위문품을 전달해왔으며, 2011년부터는 지역 전통시장 활성화를 돕기 위해 전통시장 상품권인 온누리상품권을 전달해왔다.

한편 현대미포조선도 21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쌀 지원금 3,500만원을 기탁하고, 22일에는 방어동 주민센터를 직접 찾아 떡, 과일, 생필품 등 200만원 상당의 명절 선물을 전달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어려운 이웃들이 명절만큼은 따뜻하게 보냈으면 하는 바람을 담아 위문품을 마련했다”며 “온정의 손길이 더욱 멀리, 그리고 깊이 닿을 수 있도록 항상 주변 이웃들을 살필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