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욱
인턴기자

등록 : 2017.02.09 15:30

비운의 고릴라 ‘하람베’ 닮은 과자 1억원에 낙찰

등록 : 2017.02.09 15:30

고릴라 하람베의 생전 모습을 닮은 치토스 과자 조각이 온라인 경매사이트에 올라왔다. 지난 7일(현지시간) 종료된 경매 결과 낙찰가는 9만9,000달러(약 1억1,344만원)였다. 이베이(ebay) 화면 캡처

유명 과자 치토스(Cheetos) 한 조각이 온라인 경매사이트에서 약 1억원에 낙찰됐다.

지난 7일 온라인 경매사이트 이베이에 올라온 한 매물은 고릴라를 닮은 희귀한 치토스 한 조각이었다. 경매는 지난 7일(현지시간) 종료됐고 낙찰가는 9만9,000달러(약 1억1,344만원)였다. 치토스 조각을 경매에 붙인 판매자는 “독특한 아이템을 모으는 수집가들에게 좋은 물건일 것 같다”고 글을 통해 밝혔다.

이 치토스 조각이 사람들의 관심을 끈 이유는 지난해 5월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동물원에서 사살된 롤랜드 고릴라 ‘하람베’를 닮았기 때문이다. 동물원을 관람하던 네 살 남자아이가 부모의 부주의로 하람베의 우리 안으로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고, 동물원 측은 아이를 구하기 위해 실탄으로 하람베를 사살했다.

당시 이 사건으로 인해 많은 동물단체와 동물보호활동가들이 하람베를 추모하며 동물원 측의 대응이 과도했다고 비난했다. 영장류 연구의 권위자인 동물학자 제인 구달은 “하람베는 아이를 감싸 안으려고 했던 것으로 보인다”는 내용의 편지를 동물원장에게 보내며 과잉 대응이라는 주장에 힘을 싣기도 했다. 하람베를 추모하는 열기는 연말까지 이어져 하람베의 모습을 닮은 크리스마스 기념 스웨터가 출시되기도 했다.

정진욱 인턴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