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20.06.09 10:45

한국투자증권 고객서비스·업무 등 ‘디지털금융’ 올인

등록 : 2020.06.09 10:45

한국투자증권 본사 전경

한국투자증권은 급변하는 금융환경 속에서 혁신을 거듭하며 디지털금융 지원에 회사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경영전략 중 하나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을 제시하고 혁신금융을 통해 새로운 10년을 위한 초석을 단단히 다져 나갈 계획이다.

한국투자증권은 이를 위해 지난해 말 전사 디지털 혁신 가속을 위한 DT본부를 신설했다. DT본부는 빅테이터 기반 인공지능(AI) 산업에 대비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사용자 중심의 첨단 금융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내부 업무 프로세스 혁신도 담당한다.

취임 초부터 계열사 간 시너지와 디지털금융 경쟁력 제고를 추진해 온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은 올해 신년사에서도 “밀레니얼 세대가 본격 금융 소비자층으로 유입되는 것에 대비해야 한다”며 “리테일그룹과 DT본부, IT본부를 중심으로 관련 상품과 플랫폼 개발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에는 금융위원회가 선정하는 혁신금융서비스에 10, 11월 두 달 연속 지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한국투자증권의 혁신금융서비스 중 ‘온라인 금융상품권’은 지난 3월 첫선을 보였다. 국내 최초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유통되는 한국투자증권 금융상품권은 주식·펀드·발행어음 등 다양한 금융투자상품에 투자할 수 있다. 카카오톡 ‘선물하기’ 메뉴를 통해 커피쿠폰처럼 쉽게 구매·선물하고, 받은 상품권으로 해당 금액만큼 금융상품을 골라서 투자할 수 있다. 상품권은 5만원권으로 출시되며, 1인당 1주일 최대 10만원까지 살 수 있다.

‘해외주식 소수점 투자 서비스’는 상반기 중 출시를 준비 중이다. 해외주식 금액단위 투자 서비스를 통해 그동안 1주 단위로만 구매할 수 있었던 해외주식을 소수점 여섯 째 자리까지 나눠 원하는 금액으로 사고 팔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소액 투자가 가능해져 사회초년생이나 초보투자자에게 더 나은 투자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고객 접근성 및 업무 효율화를 위한 시스템 혁신도 본격 추진 중이다. 특히 올해에는 영업점의 IT 인프라와 업무 프로세스, 뱅킹 서비스 개선에 중점을 두고 있다. 그 일환으로 지난달 27일에는 증권사 최초로 자체 기술로 개발한 ‘한국투자 인증서비스’를 출시했다. 스마트폰에 등록된 지문, Face ID와 간편비밀번호(숫자 6자리)로 로그인하고 이체까지 가능하도록 했다. 공인인증서 등 복잡한 등록절차를 없애되, 최고 수준의 보안 안정성과 간편한 금융거래를 제공한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