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스타한국

등록 : 2019.11.15 17:42

‘초콜릿’ 윤계상X하지원, 멜로 장인들의 설렘주의보 3차 티저 공개! ‘두근두근’

등록 : 2019.11.15 17:42

윤계상-하지원의 달달한 영상이 공개됐다. JTBC 제공

‘초콜릿’의 윤계상과 하지원이 찰나에 피어오른 따뜻한 설렘으로 로맨틱 지수를 높인다.

오는 29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초콜릿’ 측이 15일, 심장을 간질이는 윤계상, 하지원의 ‘심쿵 밀착’ 3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초콜릿'은 메스처럼 차가운 뇌 신경외과 의사 이강(윤계상)과 음식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불처럼 따뜻한 셰프 문차영(하지원)이 호스피스 병동에서 재회한 후 요리를 통해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는 휴먼 멜로를 그린다.

아련한 감성을 자극한 앞선 티저 영상과 달리, 이번에 공개된 3차 티저는 핑크빛 설렘을 유발한다.

차가운 외과의사 이강과 불 같은 셰프 문차영 사이의 거리감은 앞치마를 매개로 가까워진다. 이강에게 조심스레 다가가 앞치마를 매어주는 문차영. 찰나에 스친 눈빛과 문차영의 손끝에서 느껴지는 작은 떨림이 보는 이들까지 설레게 만든다.

그런 문차영을 말없이 내려다보는 이강. 서서히 그녀에게 스며들어 가는 이강의 작은 변화도 로맨틱한 무드를 완성한다. 나란히 서서 함께 요리를 만드는 이강과 문차영의 모습은 소박하지만 따뜻하다.

스치는 시선과 손끝, 세밀한 표정 변화만으로 설렘을 만들어내는 ‘멜로 장인’ 윤계상과 하지원의 시너지가 벌써부터 기대 심리를 자극한다.

메스처럼 차갑지만 따뜻한 내면을 숨긴 뇌신경외과 의사 이강 역으로 분하는 윤계상과 무한긍정 에너지를 장착한 뜨거운 셰프 문차영을 연기하는 하지원. 서로를 위로하고 상처를 치유하는 짙은 감성의 휴먼 멜로가 시청자들의 심장을 두드리며 찾아간다.

한편, JTBC 새 금토드라마 ‘초콜릿’은 ‘나의 나라’ 후속으로 오는 29일 오후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