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배 기자

등록 : 2020.05.29 08:54

울산 개별공시지가 전년 대비 2.36% ↑… 전국 평균은 5.95% ↑

등록 : 2020.05.29 08:54

42만 6183필지 결정ㆍ공시, 6월 29일까지 이의신청 가능

게티이미지뱅크

울산시는 올해 1월 1일을 기준으로 총 42만 6,183필지에 대한 개별공시지가를 결정ㆍ공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시의 올해 개별공시지가는 지난해 대비 2.36% 올라, 전국 평균 상승률(5.95%)보다 낮았으며, 전년도 상승률 6.38%에 비해 오름세도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구ㆍ군별로는 울주군이 가장 높은 2.74% 상승률을 보였고, 북구(2.73%), 중구(2.52%), 남구(2.27%), 동구(0.10%) 순으로 나타났다.

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남구 삼산동 1525-11(삼산로 277 태진빌딩)일대로 ㎡당 1,280만원이었으며, 가장 낮은 곳은 울주군 상북면 이천리 산47 일대로 ㎡당 392원으로 나타났다.

울산시는 올해 상승 요인을 태화강 국가정원 조성, 중산동ㆍ매곡동 및 울산KTX 역세권 등 도시개발사업 추진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개별공시지가는 29일부터 울산 부동산정보조회시스템( http://kras.ulsan.go.kr/land_info )에서 토지 소재지와 지번을 입력하면 조회가 가능하며, 이의가 있는 토지소유자 등은 오는 6월 29일까지 토지 소재지 구ㆍ군으로 이의신청하면 된다.

이의가 제기된 개별 필지에 대하여는 구청장ㆍ군수가 재조사해 구ㆍ군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재조정 여부를 결정한 후 서면 통지한다.

한편 개별공시지가는 개별토지에 대한 ㎡당 가격으로 토지 소재지 구청장ㆍ군수가 조사해 결정ㆍ공시하며, 각종 국세와 지방세 및 부담금 등의 부과기준으로 활용된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