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슬
기자

등록 : 2020.05.19 09:58

[SNS 눈] “태국 가기 좋았는데” 타이항공 회생 절차에 아쉬움 확산

등록 : 2020.05.19 09:58

타이항공, 회생계획안 제출… 정부, 19일 최종 결정

태국의 국영항공사 타이항공이 재정 위기에 처하면서 태국 정부가 타이항공의 회생을 신청할 예정이다. 방콕=AFP 연합뉴스

태국의 국영항공사 타이항공이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밟는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국내에서도 안타깝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동남아시아 지역을 여행할 때 타이항공을 이용한 이용객들은 더더욱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 복수의 현지 보도 등에 따르면 태국 정부는 파산법에 따라 타이항공의 회생계획안을 승인했다. 정부는 19일 국영기업 정책사무소(SEPO) 회의에서 최종 결정해 파산법원에 회생절차를 신청할 예정이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면서 대다수의 누리꾼들은 국영항공사의 위기에 놀랐다는 반응이다. 또, 동시에 종종 이용했던 항공사를 이용하지 못하게 될 가능성을 제기하며 아쉬워하고 있다.

이날 SNS에는 “타이항공이면 저가항공사도 아니고 태국 정부가 소유한 항공사라 국영인데 세상에”(qw****), “타이항공은 태국 국적기임에도 저렴한 편이고 식단도 나쁘지 않아 좋았는데”(ra****), “타이항공 타고 가족여행 갈 계획이었는데, 진심으로 아쉽다”(jo****), “서비스도 좋고 고객만족도 높기로 유명한 항공사였는데 충격이다”(mi****) “태국 여행갈 때 꼭 타이항공 타기로 마음먹었는데 무슨 일이냐”(mi****)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일각에서는 타이항공이 파산하거나 회생을 신청할 경우 항공권 환불에 차질을 빚을까 우려하기도 한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타이항공이 인천-방콕 노선과 부산-방콕 노선의 운항을 중단하면서 환불 절차가 진행 중이기 때문이다. “타이항공 제 돈은 돌려주시라. 아직 환불 안 해주지 않았냐”(pr****), “타이항공 환불은 해줘라. 한두 푼도 아니고”(bi****), “타이항공 망하면 안 된다. 내 돈은”(mk****) 등이다.

태국 정부는 당초 581억 바트(약 2조2,400억원)의 대출 보증을 요청한 타이항공의 요구에 따라 금융 지원을 통해 구제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타이항공은 직원 월급만 지급할 수 있는 수준의 현금만 겨우 보유했을 정도로 자금 사정이 안 좋았다. 2016년을 제외하고 최근 몇 년 사이에 줄곧 적자를 기록한 데다 올해도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으면서 회생 절차를 밟게 됐다. 다만, 구체적인 회생 계획은 협의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추후 항공기 운항 계획이나 환불 계획 등에 대해서도 알려진 바는 없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