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준 기자

등록 : 2020.02.23 20:17

조아연, 호주 레이디스 클래식 준우승

등록 : 2020.02.23 20:17

지난해 11월 제주 서귀포시 핀크스 골프클럽에서 열린 SK네트웍스 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 최종 4라운드에서 티샷을 하고 있는 조아연. KLPGA 제공

조아연(20ㆍ볼빅)이 유럽여자프로골프 투어(LET) 제프 킹 모터스 호주 레이디스 클래식(총상금 24만유로)에서 준우승했다.

조아연은 23일 호주 본빌 골프리조트(파72ㆍ6,249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기록, 최종 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스테파니 키리아쿠(호주)에 8타 뒤진 단독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우승한 키리아쿠가 아마추어 신분이라 우승 상금 3만6,000유로(약 4,700만원)는 조아연 차지가 됐다.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신인왕 조아연은 앞서 2주간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서 16위와 6위에 각각 올랐고, LET 대회로 진행된 이번 주 호주 레이디스 클래식에서는 2위를 차지하며 국제경쟁력을 입증했다. 조아연은 후원사인 볼빅을 통해 “호주에서 3개 대회를 뛰면서 우승은 못 했지만 그 이상의 경험과 자신감을 얻어간다”며 “뉴질랜드에서 부족한 부분을 더 준비해서 3월 LPGA 투어 볼빅 파운더스컵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