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희 기자

등록 : 2020.06.19 15:01

‘편애중계’ 김산하, ‘여자 영탁’ 변신…전유진과 첫 대결부터 빅매치

등록 : 2020.06.19 15:01

‘편애중계’ 전유진, 김산하가 정면 대결을 예고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MBC 제공

‘편애중계’에서 전유진과 김산하의 정면 대결을 예고해 열띤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MBC ‘편애중계’ 역대 트로트 특집 시리즈 중 가장 뜨거운 반응을 받았던 두 주인공, 트로트 신동 전유진과 10대 트로트 가수왕 김산하가 19일 오후 방송되는 왕중왕전 예선전 1라운드에서 만나게 되는 것.

이날 예선전에는 역대 우승자들과 패자부활전에서 올라온 한 명까지 총 네 명의 선수가 참가하며 두 조로 나뉘어 1 대 1 데스메치를 시작, 여기서 패한 두 사람이 3, 4위전을 통해 3위만 다시 본선에 진출한다.

이에 가장 강력한 우승자로 점쳐졌던 두 사람의 대결 성사에 중계진도 화들짝 놀라고 특히 김성주는 “예선 첫 대결부터 빅매치”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고.

이 때 전유진은 1순위로 지목한 가장 자신 있는 노래라는 ‘자갈치 아지매’를, 김산하는 영탁이 불러 화제를 모았던 ‘막걸리 한잔’을 들고 나와 각자 자신감 넘치는 두 선수의 대결을 기대케 한다.

특히 전유진은 쫄깃하게 밀고 당기는 무대매너와 함께 정통 트로트의 맛을 제대로 살리는가 하면 김산하는 쩌렁쩌렁한 성량을 자랑하며 한층 밸런스를 맞춘 국악 트로트의 맛을 보여줘 전혀 다른 두 색깔의 무대가 펼쳐졌다는 후문이다.

대기실에서 이를 지켜보던 나머지 두 명의 편애 선수의 얼굴에도 심각한 긴장감이 서렸을 정도로 막상막하의 실력을 보였다고 해 서장훈, 붐, 안정환, 김성주, 김병현, 김제동의 여섯 편애 중계진은 과연 이 결과를 어떻게 점쳤을지 호기심을 치솟게 만들고 있다.

전유진 대 김산하라는 세기의 트로트 빅 매치의 결과는 19일 오후 9시 50분 MBC ‘편애중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