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섭 기자

등록 : 2020.02.27 06:48

김광현, 2이닝 3K 퍼펙트…선발 진입 청신호

등록 : 2020.02.27 06:48

세인트루이스 김광현이 27일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전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주피터=연합뉴스

세인트루이스 김광현(32)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처음 선발 등판해 인상적인 투구를 했다.

김광현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전에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삼진 3개를 뽑으면서 단 한 명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았다. 최고 시속은 151㎞(94마일)를 찍었다. 투구 수는 29개였고, 이 중 18개를 스트라이크 존에 꽂았다.

지난 23일 뉴욕 메츠와 시범경기에 구원 등판해 1이닝 1볼넷 2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던 김광현은 이날 처음으로 선발 마운드에 2경기 연속 호투를 이어갔다. 투구 내용은 완벽했다.

1회 선두 타자 조나단 비야를 3루 땅볼로 처리한 김광현은 후속 타자 브라이언 앤더슨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3번 코리 디커슨도 1루 땅볼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쳤다. 2회엔 더욱 위력적인 투구를 했다. 4번 헤수스 아길라를 헛스윙 삼진, 5번 맷 조이스를 유격수 뜬 공, 6번 이산 디아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이날 예정된 2이닝을 모두 소화했다. 3회부터는 구원 투수에게 공을 넘겼다.

김광현은 상대 주전급 타자들을 압도하며 선발 진입 청신호를 켰다. 메이저리그 779경기를 뛴 비야, 2018년 35홈런을 친 아길라 등을 쉽게 제압했다. 이날은 또한 세인트루이스 주전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와 첫 배터리를 이뤘고, 2018년 SK 시절 감독과 에이스로 한국시리즈 우승을 함께 일궈냈던 트레이 힐만 마이애미 코치가 지켜보는 가운데 투구를 해서 김광현에게 의미가 남달랐다.

김광현은 경기 후 “첫 번째 등판했을 때보다 긴장했다”며 “(KBO리그에서) 정규시즌 선발로 던질 때처럼 경기 전에 준비하는데 긴장감이 몰려왔다”고 말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