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슬
기자

등록 : 2020.01.28 18:19

우한 교민 천안 격리? 천안 시민 “우리가 만만하냐”

등록 : 2020.01.28 18:19

정부 “생활시설 아직 결정 안돼…혐오시설 아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일명 우한 폐렴)에 대한 위기 경보가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된 28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는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입국장을 빠져 나오고 있다. 서재훈 기자

정부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고립된 교민을 철수시키기 위해 전세기를 투입할 예정인 가운데, 교민들의 임시 거처가 충남 천안 내 시설이라는 보도가 이어지면서 천안 시민들이 불만을 거세게 토로하고 있다.

28일 천안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우한 지역 교민이 귀국 후 임시로 머물 생활시설 마련에 반대하는 의견이 줄을 이었다.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천안에 시장이 없어서 만만한 거냐”(영****), “왜 우리가 피해를 보는 건지 마음에 안 든다”(싸****), “아기들은 무슨 죄냐. 당분간 유치원 보내지 말아야겠다”(서****) 등의 격분하는 반응을 쏟아냈다.

일부 이용자들은 교민들의 천안 지역 수용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을 공유하며 청원에 동참해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해당 청원 글에는 “천안ㆍ아산지역은 인구가 100만명에 육박하는 교통의 요지로, 바이러스가 퍼지기 시작한다면 다른 어떤 곳보다 확산 위험이 높다. 격리 장소의 재검토를 요청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천안지역에서 출마할 예비후보들도 나란히 반대 의사를 표명하고 나섰다. 천안갑 이정만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는 “방역관리가 철저히 이뤄진다고는 하나 부득이하게 바이러스가 퍼진다면 이것은 천안시만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적 문제가 될 확률이 크다”며 반대 의사를 밝혔고, 총선과 함께 치러지는 천안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들인 박상돈(한국당) 장기수(더불어민주당) 후보 역시도 유감을 표했다.

다만 일부 시민들은 “어느 지역이든 반발이 있을 거다”(말****), “어디엔가 격리수용 돼야 한다. 좀 더 성숙한 시민의식을 갖고 받아들였음 한다”(천****) 등 과도한 반발을 경계하기도 했다.

정부는 아직 임시 생활시설을 확정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일반 지역 주민들과 격리가 돼 있는 시설이어야 하고, 평소에 해당 시설을 쓰는 분들이 어떤 분들인지도 감안해야 한다”며 “적절한 시설을 찾는 과정으로, 정부 내에서 큰 윤곽을 갖고 협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특히 정부 고위 당국자는 이런 지역 주민들의 반발 가능성과 관련, “이 분들(우한 교민)은 우한 폐렴 환자가 아니다”라며 “우한 교민들이 머물 임시 생활 시설은 혐오시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