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준 기자

등록 : 2020.06.10 16:49

두산그룹 지주사 슬림화 가속화 “인력 현업에 전진배치”

등록 : 2020.06.10 16:49

서울 중구 두타에 설치된 두산 CI 조형물. 연합뉴스

두산그룹 지주 부문 임직원 중 상당수를 계열사로 보내는 인사 이동을 단행한다. 지주 부문을 슬림화해 운영 효율화를 꾀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두산그룹은 이달 20일쯤 지주사 임직원 180명 중 절반 가량을 계열사로 재배치한다. 이들 대부분은 계열사에서 파견 형식으로 나온 인력으로, 다시 원 소속 회사로 복귀하는 셈이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이번 인사이동에 대해 “이미 몇 년 전부터 지주사 인력을 현업으로 배치해오고 있었다”며 “다만 이번에는 변수가 커지면서 현업으로 전진배치되는 인력 규모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다만 “지주사의 컨트롤타워 기능을 계열사로 이관하는 작업의 일부로 인사 이동이 이뤄지는 것으로, 구체적인 인원수는 예측하기 힘들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가 말한 ‘변수’는 두산중공업의 경영 악화에 따른 정부의 자금 지원 조건으로 진행하고 있는 3조원 규모 자구안 이행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통상 지주사는 각 계열사를 통합해 그룹의 전략을 짜는 조직이다. 따라서 사업을 확장하거나 신사업에 활발하게 진출하는 경우 계열사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등 컨트롤타워의 역할이 중요해진다.

반면, 현재 두산그룹처럼 계열사 매각을 통해 조직의 재무구조를 개선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전략 조직은 기능이 축소되기 마련이다. 따라서 슬림화를 통해 효율적 운영이 더 적합하다는 것.

하지만 이번 인사 이동이 구조조정의 신호탄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업계 일각에서는 계열사로 인력을 재배치한 후 각 계열사에서 고강도 구조조정을 진행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그룹의 컨트롤타워인 지주사의 인력을 계열사로 돌려보낸다는 건 그만큼 두산그룹의 현재 상황이 여의치 않다는 걸 보여주는 사례”라며 “하지만 회사의 상황이 좋지 않을 때 스탭 인력을 현장으로 재배치해 조금이라도 효율적으로 인력을 운영하려는 건 당연한 조치”라고 말했다.

김경준 기자 ultrakj75@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