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희 기자

등록 : 2020.02.18 11:58

첫 의총서 얼굴 붉힌 미래통합당… 정병국, 따로 인사시키자 격분

등록 : 2020.02.18 11:58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의원들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첫 의원총회에서 미래통합당 핑크 수건을 펼치며 합당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출범 후 처음으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의원들 간 얼굴을 붉히는 장면이 연출됐다. 한국당 쪽에서 새보수당 의원들과 이언주 의원의 자리를 의총장 맨 앞에 따로 배치하고 앞에 나와 인사를 주문하자, “우리는 새로 들어온 게 아니라 함께 하는 것”이라는 불만이 터져 나왔다.

18일 한국당, 새보수당 의원들과 이언주 미래를향한전진4.0 의원의 상견례 차 열린 의총 시작은 화기애애했다. 차례로 입장한 정병국ㆍ이혜훈ㆍ오신환ㆍ유의동 의원은 한국당 의원들과 포옹을 하거나 악수를 하며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이들은 한국당 의원들과 과거 새누리당에 함께 몸담았다.

한국당은 새보수당에서 합류한 의원들과 이 의원의 자리를 맨 앞줄에 따로 마련했다. 사회를 맡은 민경욱 의원은 의총 시작 후 이들 의원을 거명하며 앞으로 나와 인사를 해달라고 했다.

정병국 의원은 민 의원의 요청에도 자리를 지켰다. 그러다 민 의원이 거듭 부르자 마지못해 앞으로 나가 격분을 토했다. 정 의원은 “미래통합당은 함께 참여하는 것이다. 앞에 나온 사람들이 (기존 한국당에) 새로 들어온 게 아니고 함께 하는 것”이라며 “저는 따로 자리 만든 것에 심히 유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인사를 하려면 다 같이 해야 되는 것 아닌가”라며 “생각을 다시 해야 한다. 당 지도부가 이런 식으로 가면 안 된다. 미래통합당으로 함께 갑시다”라고 강조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맞습니다”라고 호응하거나 박수를 쳤다.

정 의원 발언 이후 심재철 원내대표와 민 의원은 한국당 의원들에게도 “함께 일어나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한국당 의원들이 일동 기립해 새보수당 의원들과 이언주 의원과 함께 박수를 치면서 분위기가 수습됐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