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나
스타한국

등록 : 2019.11.19 12:04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김선호, 파트너 재결성…지하철 유령 새로운 살인 예고

등록 : 2019.11.19 12:04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김선호가 열연을 펼치고 있다. tvN 방송 캡처

문근영-김선호의 파트너 재결성과 함께 두 사람이 서로의 아픔을 보듬어주는 특별한 위로법으로 시청자들의 흐뭇한 미소를 유발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9화에서 유령(문근영)-고지석(김선호)은 실종된 자폐아 박정훈 (나도율)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면서 합이 척척 맞는 환상의 파트너십을 발휘했다.

특히 고지석은 박정훈 부친(전진기 분)이 납치범에게 건넨 돈가방 안에 자신의 핸드폰을 몰래 넣어 그의 행적을 쫓는 등 뛰는 납치범 위에 나는 고유커플의 활약이 눈길을 끌었다.

이러한 과정에서 유령은 쌍둥이 자폐 동생 유진(문근영/1인 2역)에 대한 죄책감과 형사들을 속이면서까지 아들을 찾고자 했던 박정훈 부친의 부성애를 몰라본 것에 미안함을 드러냈다.

특히 “아픈 가족 혼자 돌보는 거 결승선 없는 마라톤 같은 거예요. 숨이 턱까지 차도 대신 뛰어줄 사람도 없고 그렇다고 멈출 수도 없고..”라는 고지석의 따뜻한 말 한마디는 유령의 상처를 어루만져주며 깊은 위로를 선사했다.

또한 유령이 고지석의 가슴 아픈 가족사를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령이 절친 박미현(송상은)으로부터 고지석 치매 모친의 사연을 전해들었다.

이후 유령은 고지석을 자신이 힘들 때마다 방문하는 최애 장소에 데려갔고 “서울에선 여기 달이 제일 큽니다. 전 힘들 때마다 여기 옵니다. 달이 반쪽인 날도 있고 흐려서 안 보이는 날도 있는데 오늘 같은 날이 딱 걸리면 뽑기라도 걸린 것처럼 기분이 좋아지거든요”라는 말로 항상 고지석에게 위로받고 있는 것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이처럼 서로를 위로하는 고지석의 따뜻한 말 한마디, 유령의 따스한 행동만으로 두 사람이 언제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할지 궁금증을 높였다.

이후 “유형사 제가 다시 데려가겠습니다”라는 고지석과 공반장(이준혁)의 은밀한 거래가 이뤄지면서 유령이 지하철 경찰대 1반으로 복귀, 시청자 모두가 애타게 기다리던 파트너 재결성이 안방극장의 설렘을 자극했다.

그런 가운데 베일에 싸인 고지석 치매 모친의 간병인 최경희(김정영)의 정체가 서서히 드러나 이목을 집중시켰다.

앞서 최경희는 고지석이 형사라는 것을 알고 그에게 의도적으로 접근, 그녀의 속셈에 대한 관심을 높인데 이어 지하철 유령의 존재에도 심상치 않은 반응을 보여왔다.

급기야 최경희는 한애심(남기애)에게 “내 아들은 마음에 병이 있어. 그래서 내가 여기서 일하는 건데..”라며 자신의 비밀스런 가정사를 밝힐 뿐만 아니라 유령을 보자마자 충격에 얼어붙은 듯 병원을 급히 빠져나가 그의 정체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무엇보다 지하철 유령의 새로운 살인이 예고돼 숨 막히는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이 날 광역수사대 반장 하마리(정유진)는 항상 같은 시간 공중전화박스 주변에서 운동하던 남자의 증언을 통해 지하철 유령의 인상 착의와 범죄 수법을 알게 됐다.

지하철 유령이 피해자에게 잃어버린 물품을 돌려주겠다는 말로 접근하고, 그가 어깨를 계속 움찔하는 틱장애를 갖고 있는 것이다.

이후 광역수사대는 9월 11일 공중전화 통화기록 내역을 조회, 지하철 유령의 다음 타깃이 전 지하철 경찰대 형사 최미라(박지연)라는 사실과 지하철 유령의 모든 살인이 역사 내 통제구역에서 이뤄지고 있다는 걸 파악하며 거침없이 휘몰아치는 폭풍 전개로 심장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특히 방송 말미 또 다른 희생자 발생을 예고하듯 최미라를 살인하려는 지하철 유령의 모습과 테이저건을 겨누는 유령-고지석의 모습이 함께 담겨 안방극장에 긴장감 폭탄을 투척했다. 과연 두 사람은 지하철 유령의 새로운 살인을 막을 수 있을지 다음 전개에 대한 기대를 자아냈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