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경성 기자

등록 : 2020.05.19 17:56

‘조계종 vs PD수첩’ 또 붙었다… 이번엔 ‘나눔의집’ 공방

등록 : 2020.05.19 17:56

2018년 자승ㆍ설정 스님 공방 이어 두 번째

19일 경기 광주시 퇴촌면 '나눔의집' 앞에 작고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흉상과 소녀상이 놓여 있다. 홍인기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후원용 기금을 제대로 쓰지 않고 나중에 노인 요양 사업에 쓰려 보유하고 있다는 의혹이 직원들로부터 제기된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집’의 운영과 관련해 대한불교조계종이 선을 그었다. “관리ㆍ감독권이 없고 관여한 일도 없다”는 것이다. “후원금이 조계종 법인으로 들어가고 있다”는 MBC 시사프로그램 ‘PD수첩’ 측의 주장에 대해서는 “사실 왜곡”이라고 반박했다.

조계종은 19일 배포한 대변인ㆍ기획실장 삼혜 스님 명의 입장문을 통해 PD수첩 측이 이날 방영될 ‘나눔의집에 후원하셨습니까?’ 편의 예고편 영상에서 “후원금이 조계종 법인으로 들어간다”는 내부 제보자들의 일방적 발언을 인용했다고 지적하며 “이런 주장들은 전혀 사실이 아닌 일방의 왜곡된 내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나눔의집은 독립된 사회복지법인으로 대한불교조계종이 직접 관리ㆍ감독하는 기관이 아니고 나눔의집의 운영과 관련해 종단이 직접 관여한 사실도 없다”며 “종단은 해당 법인에 대한 관리ㆍ감독권이 없으며 사회법에 따라 지방자치단체나 정부 기관의 관리ㆍ감독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계종 법인’이란 어디를 칭하는지, 후원금이 조계종 법인으로 들어간다는 주장의 근거가 뭔지 PD수첩은 명확히 밝혀야 한다”며 “현재 조계종 총무원장인 원행 스님이 나눔의집에 재직했다는 사실을 확대해 억지 주장을 하는 게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만약 명백한 근거를 제시하지 못할 경우 허위 사실을 방송을 통해 공표한 행위에 대해 반드시 상응하는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조계종은 “이번 PD수첩의 나눔의집 관련 왜곡 취재와 방영은 오랜 시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생활 터전 및 안락한 노후를 지원하고자 했던 나눔의집 전체의 노력들을 폄훼하는 행위”라며 “나눔의집 운영과 관련한 의혹은 광주시ㆍ경기도 감사를 통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인권 문제는 외부 인사들이 참여하는 공정한 진상조사위원회를 통해 각각 확인될 것”이라고 했다.

조계종은 MBC의 불교계 대상 보도에 악의가 있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공공연히 불교계를 겨냥해 비난을 자행했던 최승호 사장 퇴임 이후 공적 기관으로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했지만 헛된 바람이 돼버렸다”며 “KBS처럼 국민에게서 시청료를 걷게 해달라는 MBC의 요구가 황당한 요구라는 걸 PD수첩이 확인시켜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계종과 MBC의 공방은 처음이 아니다. 2018년 5월 PD수첩이 당시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과 교육원장 현응 스님을 둘러싼 숨겨진 자녀, 학력 위조, 사유 재산 은닉, 성폭력, 유흥업소 출입 등 의혹을 제기한 데 이어 자승 전 총무원장, 종상 불국사 관장 등의 도박 의혹까지 다루자, 조계종이 곧장 MBC와 PD수첩 제작진 등을 개인정보보호법, 금융실명거래ㆍ비밀보장에 관한 법 등을 위반한 혐의로 경찰청에 고발한 바 있다.

PD수첩은 전날 유튜브 채널로 내보낸 예고 영상을 통해 “(예산의) 한푼도 할머니에게 쓰이는 병원비나 간병비를 지출한 적이 없다”는 나눔의집 직원의 내부 고발 발언과 “1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요양원을 지어”라는 나눔의집 이사회 당시 원행 스님의 발언 등을 공개했다.

나눔의집 직원들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어 “나눔의집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안전하고 전문적으로 돌보는 전문요양시설이라고 광고했지만, 실상은 지원금으로 운영되는 무료 양로시설일 뿐 그 이상의 치료나 복지는 제공되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