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환희 기자

등록 : 2020.05.06 13:20

일본 언론, 무관중 개막 ‘KBO 매뉴얼’에 깊은 관심

등록 : 2020.05.06 13:20

차명석 LG 단장이 5일 잠실 두산과 개막전에 앞서 NHK 등 외신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2020시즌 KBO리그가 세계적인 관심 속에 문을 연 가운데 일본이 큰 관심을 드러냈다.

스포츠닛폰은 한국프로야구 전문가로 활동 중인 무로이 마사야 기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6일 KBO리그 개막 소식을 비중 있게 보도했다. 무로이 기자는 “한국 정부가 철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정책을 편 것처럼 KBO도 철저했다”고 평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정규시즌 개막을 준비하면서 ‘코로나19 태스크포스’를 구성, 선수와 구단 관계자, 취재진 등에 적용할 코로나19 예방 매뉴얼을 펴냈다. 각 구단은 이 매뉴얼에 따라 야구장 출입 관계자가 발열 증상을 보이면 곧바로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게 해 코로나19 확진 여부에 신경을 쓰는 등 시즌 시작을 위해 철저하게 준비했다. KBO는 코로나19 매뉴얼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는 물론 일본야구기구(NPB)에 ‘수출’했다. 무로이 기자는 철저한 대책과 이를 준수하려는 10개 구단의 일체감이 무관중으로라도 정규시즌을 개막한 원동력이라고 말했다.

스포츠호치는 김태룡 두산 단장과의 전화 인터뷰를 인터넷판 기사에 실었다. 김 단장은 “5일 SBS가 중계한 두산과 LG 트윈스의 경기 시청자 수가 60만명을 넘어서는 등 지상파 방송사 3곳이 모두 프로야구 개막전을 중계했다”며 “코로나19로 볼 수 있는 스포츠가 거의 없던 터에 팬들도 야구를 기다렸고, 우리도 경기를 할 수 있어 기뻤다”고 전했다. 이어 “전 선수단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체온 검사를 하며 경기 후 인터뷰 때도 선수단과 취재진이 일정 거리를 두고 진행하고 있다”며 코로나19 감염 예방 대책도 소개했다. 김 단장은 “프로야구 개막 연기로 할 일을 못 해 선수나 구단 관계자들의 생활 리듬이 맞지 않았다”며 “일본도 프로야구를 빨리 개막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일본은 코로나19 긴급사태가 5월 말까지 연장됨에 따라 7월에나 개막을 예상하고 있다.

닛칸스포츠는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이 KBO리그 중계권을 획득해 1주일에 6경기를 편성했다며 지금껏 미국에서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예선과 미국ㆍ일본 올스타전과 같은 경기가 중계된 적은 있어도 다른 나라 프로야구가 방송된 적은 처음이라고 주목했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