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기자

등록 : 2019.11.08 21:44

한참 뒤 배포된 스틸웰 녹취록 “북한의 인위적 데드라인 설정 안돼”

등록 : 2019.11.08 21:44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정석환 국방정책실장 면담을 위해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ㆍ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북한이 비핵화 협상과 관련한 미국의 새로운 계산법을 요구하면서 ‘연말 시한’을 제시하고 있는 것에 대해 최근 “인위적인 데드라인 설정은 안 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6일(현지시간) 미 국무부가 확인했다.

미 국무부는 스틸웰 차관보가 일본을 방문 중이던 지난달 26일 도쿄에서 가진 기자회견 중 이같이 말했다는 내용이 담긴 녹취록을 배포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스틸웰 차관보는 “북한이 스스로 더 안정적인 안보 환경을 협상하기 위해 미국을 테이블로 끌어내길 원한다면 북한은 현재 이 능력을 갖추고 있는데 그것을 이용해야지 인위적인 데드라인을 설정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는 과거 그들에게 효과적인 전술이 아니었다”라며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와 함께 그들의 안보 우려에 대처할 방법을 이해하도록 우리와 다른 국가들과 지속적인 대화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스틸웰 차관보는 “북한은 한 가지 일을 많이 한다. 엄포인데 맞나요”라고 말하며 1994년 서울 불바다 발언을 상기시킨 후 “말해놓고 결코 완수하지 않았던 일들을 생각하라”고 이어갔다.

회견에서 스틸웰 차관보는 미국이 생각하는 북한의 미사일 시험 ‘레드라인’에 대해 “모호함이 도움이 된다”라며 구체적인 답을 피했다.

‘인내의 외교’를 강조한 그는 북한을 더 압박할 것이냐는 질문에 “우리는 계속 압박을 추가해야 한다”라며 “그러나 북한의 협상 태도에 달렸다”고 답했다. 제재를 풀지 않으면서, 대화의 여지를 넓혀가고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계속 부르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스틸웰 차관보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종료에 대해선 지난달 2일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사례로 들면서 “한국이 지소미아를 활용했다고 인정했다. 우리가 이런 능력을 갖춘 건 모든 나라의 이익을 위해서였다”고 말했다.

국무부가 스틸웰 차관보의 녹취록을 열흘이 지난 뒤에 배포한 것은 최근 미국측 주요 인사들의 방한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뤄져 눈길을 끈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