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배 기자

등록 : 2020.01.20 13:36

‘큰 별이 지셨다’… 고 신격호 명예회장 고향마을 주민들 애도 분위기

등록 : 2020.01.20 13:36

삼동면분양소 21일 오전 9시부터 운영

현지 가묘에 묻힐지는 아직 결정 안돼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롯데 제공

19일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 명예회장이 향년 99세 나이로 별세하자 고향 마을인 울산시 울주군 삼동면 주민들은 ‘큰 별이 지셨다’며 별도 분양소 설치를 서두르는 등 애도하는 분위기를 보였다.

삼동면사무소 등에 따르면 주민들은 20일 오전부터 삼동면 현지에 분양소를 마련에 들어가 21일 오전 9시부터 조문객을 받기로 했다.

삼동면발전협의회 등 주민들은 또 별도 마을회의를 열어 추모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삼동면에는 고인이 생시에 자신의 가묘를 설치해놓았으나 유족들은 20일 오후까지 아직 여기에 묘소를 쓸지는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1922년 10월 4일 당시 경상남도 울산시 울주군 삼동면 둔기리에서 5남 5녀 중 장남으로 태어난 신 명예회장은 1970년대 울산이 공업도시로 성장하면서 울산공단의 용수공급을 위해 삼동면 일대에 대암댐이 들어서 둔기리 지역이 수몰되자 이듬해인 1971년부터 2013년까지 43년 동안 매년 마을 주민을 위한 잔치를 열어 고향민들을 위로했다.

주민들은 “고인은 외국에 가서 힘들게 일해서 기업을 일으킨 분으로 항상 남을 먼저 생각하고 누구보다 검소하게 사셨던 분으로 알고 있다”며 “좋은 데 가셔서 이제는 편히 쉬셨으면 한다”고 입을 모았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