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슬
기자

등록 : 2020.01.14 13:43

한복 차림에 ‘기생충’ 대사 읊기도… 기자회견 속 기자들은

등록 : 2020.01.14 13:43

비교적 차분… 2018년엔 평창동계올림픽 ‘수호랑’ 등장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할 기자를 지목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2020 신년 기자회견을 열었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문 대통령이 직접 진행하고, 고민정 대변인이 진행을 보조하는 방식이었다.

세 번째로 진행한 ‘백악관식’ 기자회견이어서 그런지, 기자들의 질문 경쟁이 치열했던 2018년과 지난해 신년 기자회견과는 달리 비교적 차분한 모습이었다.

2018년 첫 기자회견 당시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 인형을 흔드는 것처럼 시선을 강탈한 기자는 없었지만, 지난해처럼 한복을 입고 부채를 펴 보이는 기자가 이날도 어김없이 등장했다.

한 매체의 기자는 경제 분야 계획을 질문하는 과정에서 “아, 아들아. 넌 다 계획이 있구나”라며 영화 ‘기생충’의 대사를 읊어 장내에 웃음이 퍼지기도 했다.

“제가 마음이 약해서요. 아까 그 옆에 분.”(문 대통령) 또 다른 기자는 옆에 앉은 기자가 질문자로 지목됐는데, 본인으로 착각해 잘못 일어났다가 다음 질문자로 꼽히는 행운을 얻기도 했다.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 매체의 기자가 문재인 대통령의 눈길을 끌기 위해 한복을 입고 부채를 들고 질문 요청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열렸던 두 번의 신년 기자회견은 대통령과 눈을 마주치기 위한 기자들의 노력이 그 어느 때보다 눈에 띄었다. 특히 역대 정부 최초로 백악관식 기자회견이 열렸던 2018년 신년 기자회견은 질문 열기가 가장 뜨거웠다.

강원 지역 매체의 한 기자는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 인형을 흔드는 모습이 여러 번 포착되기도 했다.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불과 한 달 앞둔 시점이어서인지, 해당 기자는 수호랑 덕에 질문 기회를 얻었다.

대다수의 기자들이 검은색 정장을 입고 참석한 가운데, 보라색 옷을 입은 기자는 질문 기회를 얻자 “보라색 옷을 입고 나온 것이 신의 한 수였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이 외에도 종이와 수첩, 핸드폰, 모자 등을 흔들거나 ‘질문 있습니다’라고 적힌 종이 피켓을 흔드는 기자, 한 손으로는 모자라 두 손을 들고 발언권을 호소하는 기자들도 있었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