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수 기자

등록 : 2016.06.05 17:00
수정 : 2016.06.05 17:38

[최흥수의 느린 풍경] 어느 별에서 왔니

등록 : 2016.06.05 17:00
수정 : 2016.06.05 17:38

소설이나 영화 속 캐릭터는 스토리 못지 않게 중요한 요소다. 대구 달성 가창면의 테마파크 힐크레스트에 세워놓은 조형물(왼쪽 사진)과 충북 진천의 초평 저수지 산책로 초롱길에 설치한 캐릭터(오른쪽 사진)는 동네와 어울릴 것 같지 않지만 누구나 ‘어린 왕자’임을 한눈에 알아 본다. 1943년 프랑스의 생텍쥐페리가 쓴 어린 왕자는 180개가 넘는 언어로 번역 출간된 세계적인 소설이다. 한국에서도 1970년대부터 여러 출판사에서 펴냈고, 소설 속 삽화가 저작권 분쟁에 휘말릴 정도로 인기를 모았다.

대구 달성(왼쪽)과 충북 진천에 설치한 ‘어린 왕자’ 캐릭터.

대구 달성 힐크레스트파크에 설치한 ‘어린 왕자’ 옆에는 소설에 등장하는 여우도 함께 있다.

충북 진천 초평저수지 산책로인 초롱길의 ‘어린 왕자’는 함께 기념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벤치에 설치했다.

어린 왕자가 도대체 이 지역들과 어떤 관계인지 참 어울리지 않는다는 생각이 들다가도한편으론 쉽게 수긍이 간다. 소행성 B612에서 여러 별을 거쳐 지구까지 내려온 캐릭터 자체가 이질적이고 엉뚱함의 상징이니까. 그래서 ‘어린 왕자’는 지구별 어디에 있어도 이상하지 않고 친근하다. 다만 지역을 대표하는 캐릭터로서는 아쉬움이 적지 않다.

여행팀 차장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