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라 기자

등록 : 2020.04.10 11:45

중국 ‘개 식용 금지’ 추진… “개는 반려동물” 인식 확산

등록 : 2020.04.10 11:45

선전시, 지난달 31일 개 식용금지 조례 제정

2017년 중국 광시 성 위린 시에 열린 개고기 축제에서 도살을 앞둔 개들이 철창에 갇혀 있다. 페타 홈페이지 캡처

중국 정부가 개고기 식용을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9일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중국 농업농촌부는 최근 사육을 허용하는 ‘국가 가축ㆍ 가금’ 동물 목록에서 개를 제외한 데 이어 개고기의 식용을 금지하기 위해 다음달 8일까지 의견 수렴을 받기로 했다.

‘국가 가축ㆍ 가금’ 동물 목록은 고기나 알, 모피, 약재 등을 얻을 목적으로 사육을 허용하는 동물을 정리한 것이다. 여기에는 전통 가축ㆍ가금류인 소, 돼지, 닭 외에도 특수종 사슴, 타조, 여유 등까지 모두 31종이 포함되어 있다.

이번 방침은 동물 식용 문화가 발달한 중국이지만 반려동물을 기르는 인구가 급증하면서 개가 식재료가 아닌 반려동물이라는 인식이 확산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농업농촌부는 전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인류 문명의 진보와 동물 보호에 대한 대중의 관심에 따라 개는 이미 전통 가축에서 반려동물로 ‘분화’했다”며 “국제적으로 가축·가금으로 간주하지 않는 것이 일반적이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중국 광둥성 선전시는 지난달 31일 개와 고양이 식용을 금지하는 조례를 제정해 다음달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중국 내 대표 보양식 중 하나인 자라ㆍ거북, 뱀, 개구리 등 야생동물의 식용도 금지된다.

중국 정부가 개식용 금지 방안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에는 ‘반려동물인 개 식용을 금지할 계획’이라는 내용이 인기 검색어 순위에 오르며 논쟁이 벌어졌다. “개고기 먹을 권리를 존중해야 한다”는 주장과 함께 “문명사회에서 반려동물인 개를 먹는 문화는 없어져야 한다”는 의견이 충돌하고 있다.

한편 농업농촌부의 방침은 중국이 야생동물의 식용을 전면금지한 후 이뤄진 조치다.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는 박쥐, 천산갑 등 야생동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병 원인으로 지목되자, 지난 2월 야생동물 거래와 식용을 전면 금지하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