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달래
기자

등록 : 2020.04.17 10:33

‘코로나19 치료제 임상효과 입증’ 소식에 길리어드 주가 급등

등록 : 2020.04.17 10:33

지난 13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건물에 대형 성조기가 내걸려 있다. 뉴욕=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주가가 자사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에 고무적인 효과를 나타냈다는 소식에 급등하고 있다. 앞서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한 렘데시비르 초기 임상시험 결과 일부가 유출돼 주목을 받았다.

미국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16일(현지시간) 길리어드 사이언스 주식이 나스닥 시장 마감 이후 시간외 거래에서 16% 넘게 오른 가격으로 거래되고 있다. 시카고대 연구진이 코로나19 환자에 대한 임상 3상 시험으로 렘데시비르를 투약한 결과 대다수가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빠르게 회복돼 1주일 이내에 퇴원했다는 보도 여파로 분석된다. 에볼라 치료를 위해 개발됐던 렘데시비르는 같은 코로나바이러스 질환인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ㆍ사스)과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에도 일부 효과를 보였다.

다만 길리어드 사이언스는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이 임상시험에는 환자 125명이 참여했고, 이 가운데 중증 환자는 113명이었다. 이달 안에 중증 환자가 포함된 임상시험 결과를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정보분석 업체인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현재 세계 각국에서 개발 중인 치료제 중 램데시비르 상용화를 가장 빠르게 점쳤다. 2년 6개월 안에 89%의 성공률로 상용화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진달래 기자 az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