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라 기자

등록 : 2020.06.03 17:25

[현장영상] “4년 전에는 내가 그 자리였는데” 이해찬ㆍ김종인 4라운드 시작?

등록 : 2020.06.03 17:25

“비대위원장님 오시니까 카메라가 전보다 두 배 늘었어요.”(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 있었단 말에요.”(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3일 오전 이해찬 대표와 김종인 위원장 두 사람이 국회에서 만났습니다. 비대위를 출범시킨 김 위원장이 여당 대표인 이 대표를 예방한 건데요.

두 사람의 만남이 큰 관심을 끈 건 32년에 걸친 질긴 악연 때문이죠. 첫 만남은 1988년 13대 총선이었는데요. 김 위원장은 당시 여당이던 민정당 재선 의원으로, 학생운동권 출신의 이 대표는 야당인 평화민주당 후보로 서울 관악을에서 맞붙었는데요. 예상을 뒤엎고 정치 신인이던 이 대표가 승리를 거뒀죠. 김 위원장은 책 ‘영원한 권력은 없다’에서 “전혀 신경 쓰지 않았던 무명에게 졌다”고 회고를 합니다.

2016년 20대 총선에서는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로 당시 문재인 대표로부터 민주당 당권을 넘겨받았던 김 위원장이 6선 의원이던 이해찬 대표를 ‘컷오프’(공천 배제)했죠. 앙금이 담긴 공천 아니냐는 말들이 돌았고요. 올해 치러진 4ㆍ15 총선에서는 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이 대표가 수장으로 있는 더불어민주당에 참패를 했습니다.

[저작권 한국일보]

가벼운 농담을 주고 받았지만 이내 두 사람은 21대 국회 개원을 놓고 뼈 있는 말로 신경전을 벌였는데요. 김 위원장은 “이 대표께서 7선에 가장 관록이 많으신 분이니 과거의 경우를 봐서 빨리 정상적인 개원이 될 수 있도록 협력해달라”고 말했어요. 민주당의 단독 개원 움직임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겁니다. 그러나 이 대표는 “기본적인 법은 지키면서 협의할 것을 협의하면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다”며 5일 개원이라는 기존의 방침을 고수했죠.

이날 회동은 약 20분간 진행됐는데요. 초반 9분만 공개가 됐습니다. 21대 국회에서 여야 수장으로 만난 두 사람의 네 번째 대결은 어떻게 진행이 될까요. 두 사람의 대화 장면을 영상에 담아봤습니다.

김용식 PDㆍ김동현 인턴 PD yskit@hankookilbo.com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