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경 기자

등록 : 2019.03.02 14:00

알레르기 있다고 4년 만에 버려진 ‘개냥이’ 크림이

등록 : 2019.03.02 14:00

[가족이 되어주세요] 204. 네 살 코숏 크림이

장난감으로 노는 걸 제일 좋아하는 크림이. 카라 제공

4년 전인 2015년 서울 성산동의 한 어린이집. 어린이집 문이 열리면 건물 안으로 들어오려는 아기 고양이가 있었습니다. 주인공은 올해로 네 살이 된 코리안쇼트헤어 크림이(수컷)입니다.

당시 어린이집 관계자들은 고양이가 귀여웠지만 교실로 들여올 수 없었는데요. 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막았지만 새끼 고양이는 어린이집 부근을 떠나지 않고 계속 머물렀습니다. 사람을 따르고 좋아하는 고양이를 그대로 길에 둘 수 없어 구조자는 동물보호단체인 ‘카라’에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워낙 귀엽고 성격이 좋았던 새끼 고양이는 금방 새 가족을 찾았습니다. 하지만 4년이 지난 지금 다시 카라의 동물보호소로 돌아올 수 밖에 없었는데요. 크림이를 비롯해 함께 살던 고양이가 버려진 이유는 다름아닌 입양자의 알레르기 때문이었습니다. 4년 동안은 괜찮다가 고양이에 대해 알레르기가 생긴 건지, 알레르기가 있는 다른 가족이나 거주자가 생긴 건지는 알 수 없지만 그렇다고 해도 파양을 쉽게 납득할 수 있는 건 아닙니다. 또 파양될 당시 크림이의 몸무게는 9㎏에 달해 다이어트도 필요한 상황이라고 합니다.

아기일 때부터 사람을 좋아했던 크림이. 카라 제공

다행인 점도 있습니다. 보호소로 돌아온 크림이는 여전히 사람을 좋아한다고 합니다. 눈을 마주친 사람에게는 고양이가 기분 좋을 때 내는 소리인 ‘골골송’을 불러준다고 하네요. 지금은 살이 조금 쪄 있어서 다이어트를 하는 중입니다. 하지만 장난감을 너무 좋아해 장난감만 보면 몸매와 다르게 재빠르게 움직인다고 해요. 털을 빗겨줘도 골골송을 부르고, 엉덩이라도 토닥거려줄 때면 기분이 좋아진 크림이의 꼬리는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올라간다고 합니다.

몸무게가 9㎏에 달해 다이어트 중인 크림이. 하지만 장난감 놀이를 할 때는 재빠르게 행동한다. 카라 제공

보호소로 돌아온 이유를 모르는 크림이는 지금도 마냥 즐겁고 사람이 좋기만 합니다. 어릴 때고 귀여울 때만 함께 하는 게 가족은 아니지요. 앞으로 남은 사랑둥이 크림이의 남은 묘생을 함께 할 평생 집사를 찾습니다.

고은경 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세계 첫 처방식 사료개발 업체 힐스펫 뉴트리션이 유기동물의 가족찾기를 응원합니다. ‘가족이되어주세요’ 코너를 통해 소개된 반려동물을 입양하는 가족에게는 미국 수의사 추천 사료 브랜드 ‘힐스 사이언스 다이어트’ 1년치(12포)를 지원합니다.

▶입양문의: 카라

https://www.ekara.org/adopt/application/ko/create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