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주현 기자

등록 : 2020.02.27 22:12

신세계백화점 경기점, 확진자 방문으로 28일 6층 휴점

등록 : 2020.02.27 22:12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이달 10일 오전 서울 중구 신세계백화점 본점 입구에서 방역업체 직원들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세계백화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23일 경기점 6층(아동ㆍ스포츠관)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28일 하루 동안 해당 층 전체 매장을 휴점한다고 27일 밝혔다.

경기점은 확진자 방문 사실을 통보 받은 직후인 이날 오후 7시30분 조기 폐점했다.

다행히 확진자가 방문 내내 마스크를 착용했고 주차동과 연결된 6층 매장 외 다른 구역은 방문하지 않았던 것이 확인됐다. 또한 백화점 측이 최근 전체 매장을 소독 조치했다는 점 등을 고려해 보건당국과의 협의를 거쳐 해당 구역만 임시 휴업이 결정됐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