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옥진 기자

등록 : 2014.09.18 23:42
수정 : 2022.10.07 06:09

국제포경위원회 일본 고래잡이 반대 가결

등록 : 2014.09.18 23:42
수정 : 2022.10.07 06:09

국제포경위원회(IWC) 총회에서 일본의 고래잡이 계획에 사실상 반대하는 결의안이 가결됐다. 일본은 앞서 내년 말부터 남극해의 고래잡이를 다시 시작하겠다는 계획을 밝혀, 국제사회와의 갈등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18일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슬로베니아에서 열린 IWC 총회에서 참가국들은 연구 목적의 고래잡이(조사포경) 계획의 심사 절차를 늘리자는 뉴질랜드의 결의안을 찬성 다수로 가결했다

.

결의안은 2년에 한 번 열리는 IWC 총회가 조사포경 계획을 논의하고 이에 관해 권고를 낼 때까지 고래잡이를 시작하지 않도록 요구하는 내용이다. 이번에 가결된 결의를 따른다면 2016년 총회에서 새로운 포경 계획이 논의될 때까지 일본은 남극해 고래잡이를 재개할 수 없다.

하지만 기존 절차대로 한다면 일본은 내년 5월 새로운 조사포경 계획에 대한 IWC 과학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빠르면 내년 말에는 남극해에서 고래잡이를 시작할 수 있다.

일본 정부는 이번 결의안에 구속력이 없으며 국제포경조약의 범위도 넘는다고 즉각 반발했다. 모리시타 조지(森下丈二) 일본정부 대표는 결의가 가결된 것에 관해 “과학적인 자료 수집은 고래 자원관리에 반드시 필요하다”며 반발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송옥진기자 click@hk.co.kr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