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환희 기자

등록 : 2020.06.19 07:00

‘준우승 데뷔-우승 은퇴’ LG 박용택의 인생 드라마 쓰여질 수 있을까

등록 : 2020.06.19 07:00

LG 박용택이 11일 잠실 SK와 더블헤더 1차전에서 4회말 2루타를 치고 손을 흔들고 있다. 뉴스1

LG 박용택(41)은 요즘 매 경기, 매 타석이 소중하다. 30년 야구 여정의 종착역인 마지막 시즌도 벌써 약 25%를 소화했다.

그는 올 시즌 화려하진 않지만 묵묵히 후배들을 도우며 팀의 상승세에 힘을 보태고 있다. 경기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한 선수들마다 박용택의 이름을 언급한다. 불혹의 나이에 타격에 눈을 뜬 포수 이성우가 먼저 부쩍 향상된 장타력의 비결로 박용택의 조언을 공개했다. 이어 고려대 후배로 프로에선 처음이자 마지막 한솥밥을 먹게 된 정근우가 지난 12일 잠실 롯데전 끝내기 안타를 친 뒤 “(박)용택이 형이 배팅볼을 던져줬는데 큰 결과가 나왔다. 형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공을 돌렸다.

박용택도 ‘3할 본능’이 살아나고 있다. 개막 초반 2할대 초중반에 머물던 타율은 18일 현재 0.294까지 올랐다. 16일 대전 한화전에서 멀티히트(1경기 2안타 이상)를 치는 등 최근 10경기 타율 0.333(33타수 11안타)의 상승세다.

‘기록 잔치’는 덤이다. 지난 5일 고척 키움전에서 KBO리그 최초로 통산 8,000타수를 넘어섰다. 또 통산 2,174경기에 출전해 5경기만 더 뛰면 정성훈(2,223경기ㆍKIA 코치)을 넘는다. 최다안타 기록도 계속 업데이트 중이다. 통산 2,471개의 안타를 때려 2,500안타에 29개만 남겼다.

전성기 시절엔 다방면의 기록 욕심도 컸지만 박용택의 마지막 꿈은 오직 하나다. 그는 시즌 개막을 앞두고 “야구 선수로 꿈꿔 왔던 모든 것을 이룬 것 같다. 팀 우승만 이루면 된다”고 말했다. 매년 하던 의례적인 다짐과는 달랐다. 박용택은 “강팀들과 전력을 비교해봐도 올해는 진짜, 객관적으로 해볼 만하다”고 누차 강조했다.

실제 LG는 개막 3연패 이후 단 한 번의 연패 없이 순항을 거듭하며 어느새 선두 NC에 1.5경기 차까지 따라붙었다. 팀 평균자책점 1위(4.08)와 팀 타율 4위(0.293)의 안정적인 투타 밸런스로 큰 흔들림이 없다. 특히 야수는 백승현 구본혁 홍창기의 성장과 김호은 손호영의 등장으로 선수층이 두꺼워졌다. 이젠 박용택뿐 아니라 야구 전문가들도 조심스럽게 올 시즌을 LG의 ‘우승 적기’로 점치고 있다.

박용택은 2002년 한국시리즈 준우승으로 화려하게 데뷔했지만 그게 LG의 마지막 한국시리즈였다. LG 선수들은 “박용택 선배에게 우승을 은퇴 선물로 주고 싶다”고 입을 모은다. 박용택은 “후배들에게 고맙고 팀 분위기가 좋으니 재미있게 야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