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성 기자

등록 : 2020.06.11 17:34

‘제2n번방’ 운영 주범 3명 “양형부당” 항소

등록 : 2020.06.11 17:34

주범 로리대장태범 1심서 최대 10년 선고

’제2 n번방’을 운영하면서 여중생 등을 협박해 성 착취물을 제작ㆍ배포한 혐의로 기소된 닉네임 ‘로리대장태범’ 배모(19)군의 재판이 열린 지난달 1일 춘천지법 앞에서 강원도 내 50여개 단체로 구성된 ‘디지털성폭력대응 강원미투행동연대’ 회원들이 피켓을 들고 로리대장태범의 신상 공개와 엄벌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른바 ‘제2n번방’을 운영하면서 여중생 등을 협박해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 배포한 혐의로 1심에서 중형을 선고 받은 10~20대 3명이 항소했다.

11일 춘천지방법원에 따르면 닉네임 ‘로리대장태범’ 배모(19)군과 공범 류모(20ㆍ슬픈고양이)씨가 이날 춘천지법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법조계는 이들이 양형 부당을 이유로 항소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1심에서 아동ㆍ청소년 성 착취물 제작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김모(20ㆍ닉네임 서머스비)씨도 항소했다.

범행 전 과정을 주도한 배군은 지난 5일 소년법상 유기 징역형의 법정 최고형인 징역 장기 10년ㆍ단기 5년을 선고 받았다. 피해자들의 개인정보를 탈취하기 위한 피싱 사이트를 만드는 등 범행에 가담한 류씨와 김씨는 각 징역 7년과 8년을 선고 받았다.

재판부는 이들에게 10년간 아동ㆍ청소년 관련 기관 등과 장애인 복지시설 취업제한 등을 명령했다.

배군 등은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12월 중순까지 피싱 사이트를 통해 유인한 여중생 등 피해자 3명을 협박,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해 텔레그램 단체 대화방을 통해 유포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저지른 범행은 심각하고 지속적인 피해를 발생시킬 수 있는 중대한 범죄”라며 “갈수록 교묘해지는 아동·청소년 착취 음란물 관련 범죄를 근절하고, 아동ㆍ청소년을 보호해야 할 사회적 필요성이 매우 크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