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희 기자

등록 : 2020.06.20 09:57

‘아빠본색’ 길, 폭풍 성장한 아들 하음에 ‘감탄’

등록 : 2020.06.20 09:57

‘아빠본색’ 길 아들 하음이 언어,댄스 능력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채널A 제공

뮤지션 길의 아들 하음이가 ‘폭풍 성장’한 언어,댄스 능력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21일 오후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에선 길과 하음이가 강화도 할머니 댁을 방문한다.

길이 하음이와 함께 텃밭과 자연이 있는 이곳을 찾은 이유는 다름 아닌 하음이의 ‘채소 거부’ 증상 때문이었다.

화려한 꽃무늬로 시선을 강탈하는 ‘농부 커플룩’과 밀짚모자로 무장한 길과 ‘유기농 베이비’ 하음이는 함께 모종을 심어 보고, 서울에선 듣기 힘든 뻐꾸기 소리를 들으며 자연과 친해지기를 시도했다.

하지만 “뻐꾹, 뻐꾹”하고 뻐꾸기 소리를 잘 흉내 내고, 딸기에도 관심을 보이던 하음이는 쑥으로 만든 부침개에는 전혀 관심이 없었고, 길이 쑥 부침개를 내밀자 “업어, 업어”라며 떼를 쓰기 시작했다. 길은 결국 졸린 하음이를 포대기로 업고 밭일을 해야 했다.

포대기를 능숙하게 쓰는 길을 보고 MC 김구라는 “이동준 씨는 저런 것 안 해 봤죠?”라고 물었고, 이동준은 당당히 “물어보는 게 잘못이지”라고 답했다.

이에 김구라 역시 “나도 아기띠 한 번 안 매 봤어”라고 실토해 웃음을 자아냈고, 길은 “저는 아기띠 보다 포대기가 더 편하더라”고 말해 ‘고수’의 면모를 보였다.

한편 하음이는 그 동안 부쩍 늘어난 언어 능력은 물론 더욱 업그레이드된 댄스 실력까지 폭발시켰다. “형아, 형아”, “이모, 이모”에 이어 “아부지, 새 울어!”라는 말까지 하는 하음이의 모습에 모두가 놀랐다.

또 길이 틀어 준 동요에 하음이는 박자를 딱딱 맞추며 명불허전의 댄스 머신으로 변신했고, 저절로 흥이 나는 몸짓을 본 스타일리스트 김우리는 “일민 씨보다 하음이 춤 실력이 나은 것 같아”라며 ‘몸치’ 이일민을 바라봤다.

트로트 가수로 전업했음에도 ‘몸치’라고 지적 받고 있는 이일민은 공손하게 “조만간 하음 선생님 뵈러 가겠습니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길과 하음이의 ‘채소와 친해지기’ 프로젝트와, 업그레이드된 ‘댄스 머신’ 하음이의 귀여운 춤 실력은 21일 오후 8시 20분 채널A ‘아빠본색’에서 공개된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