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클팀 기자

등록 : 2020.02.08 10:51
수정 : 2020.02.08 11:22

알핀, 스키어를 위한 'A110 스포츠X 컨셉' 공개

등록 : 2020.02.08 10:51
수정 : 2020.02.08 11:22

알핀이 스키어를 위한 특별한 A110을 선보였다.

화려한 부활의 신호탄을 알린 알핀이 브랜드의 감성을 담아낸 컴팩트 스포츠 쿠페, 'A110'의 또 다른 특별한 모델을 선보였다.

알핀은 2017년 부활한 프랑스 스포츠카 브랜드이며, A110은 그 부활의 선봉장이며, 브랜드 '유일의 현역 차량'이라 할 수 있는 만큼 브랜드에게 있어 무척이나 중요한 가치는 물론이고 독특한 존재감을 선보이고 있다.

미드십 구조의 레이아웃에서 연출되는 44:56의 무게비와 가벼운 차체를 과감하게 가속시키는 1.8L 터보 엔진,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탑재되어 정지 상태에서 단 4.5초 만에 시속 100km까지 가속하는 주행 성능을 뽐내는 '순수한 스포츠 드라이빙'을 더욱 노골적으로 드로내고 있다.

알핀은 A110의 성공적인 데뷔 이후, 알핀은 A110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파생 모델을 선보이고 있다.

실제 알핀은 A110의 공개와 함께 곧바로 원메이크 레이스 사양의 알핀 A110 컵카를 공개하고 이어서 알핀 A110의 무게를 덜어내 주행 성능의 극대화를 이뤄낸 '알핀 A110S'을 선보였다. 여기에 글로벌 모터스포츠 사양인 '알핀 A110 GT4'를 선보이며 A110의 라인업을 빠르게 확장했다.

그리고 이러한 파생 모델의 최신 사양이 바로 이번의 '알핀 A110 스포츠X 컨셉'이다.

이번에 공개된 알핀 A110 스포츠X 컨셉은 프랑스 파리 앵발리드에서 열린국제 자동차 축제(Festival Automobile International)에서 공개된 차량으로 아웃도어, 특히 스키어를 위한 특별함으로 무장한 컨셉 모델이다.

전체적인 구성에 있어서는 과거 알핀의 랠리카에서 영감을 얻은 것으로 기존 A110 대비 80mm를 넓힌 전폭을 갖추고, 지상고 또한 60mm 끌어 올려 다양한 노면 상황에서도 안정적인 움직임을 이뤄낼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눈처럼 흰 차체와 검은색의 조합을 통해 매력적인 이미지를 연출한다.

이와 함께 리어 윈도우에 탑승자의 스키를 손쉽게 적재할 수 있는 스키 캐리어를 장착했으며, 프랑스의 감성이 돋보이는 트리콜로 디테일, 그리고 스포츠X 컨셉의 독특한 감성을 연출하는 레터링 데칼을 더해 기존의 알핀 A110과는 완전히 다른 이미지를 자랑한다.

파워트레인은 A110의 순정 사야을 그대로 유지하여 경쾌하고 민첩한 움직임을 고스란히 유지해 스키의 즐거움은 물론이고 알핀이 선서하는 '퓨어 스포츠 드라이빙'을 고스란히 누릴 수 있도록 했다.

참고로 알핀 A110 스포츠X 컨셉은 '컨셉'으로만 제시되고 양산될 일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