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성원 기자

등록 : 2020.01.29 09:42

中 사망 132명, 확진 5,974명…‘사스’ 넘어선 우한 폐렴

등록 : 2020.01.29 09:42

중국 우한의 한 보건소에서 27일 환자로 보이는 한 여성과 의료진이 나란히 서있다. 우한=AP 뉴시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일명 우한 폐렴)의 확진자 수가 2003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ㆍ사스) 때를 넘어섰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29일 오전6시 전국 31개 성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 수가 5,974명, 사망자는 132명이라고 발표했다. 하루 전보다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1,459명, 26명 증가한 것이다. 확진자의 경우 사스 때의 증가 속도를 넘어섰다. 사스 당시 중국 본토에서는 공식적으로 5,300여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336명이 숨졌다.

신종 코로나의 진원지인 우한을 포함한 후베이성에서만 하루 만에 확진자가 840명, 사망자가 25명 늘었다. 이 지역에서 지금까지 나온 확진자 수는 3,554명, 사망자는 125명에 달한다. 이 중 발병지인 우한의 사망자는 105명이다.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의 수는 6만5,537명이고, 이 중 5만9,990명이 의료 관찰을 받는 상태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