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종은 기자

등록 : 2019.12.14 12:31

'LG그룹 2대 회장' 구자경 명예회장 별세…발자취는?

등록 : 2019.12.14 12:31

14일 노환으로 별세한 구자경(사진) 명예회장은 구인회 창업회장의 뒤를 이어 1970년1월부터 1995년2월까지 만 25년 동안 LG그룹의 2대 회장으로 재임했다.

1950년 LG그룹의 모기업인 락희화학에 입사한 이후, 현장 경영에 주력해 온 그는 기술과 인재를 중시했다. 특히 경영혁신을 주도하면서 정착시킨 자율경영은 그의 트레이드 마크로 유명하다.

1925년 4월, 경남 진주에서 부친인 연암 구인회와 모친 허을수의 6남 4녀 중 장남으로 태어난 그는 진주사범학교를 졸업하고 부산 사범학교 교사로 재직하던 도중 1950년 부친의 부름을 받고 그룹의 모회사인 락희화학공업사(현 LG화학) 이사로 취임하면서 그룹 경영에 참여했다. 이후 1960년대말까지 국내에 화장품과 플라스틱 가공 생산시설을 잇따라 세우면서 사세 확장에 나섰다. 범한해상화재보험과 국제증권, 부산투자금융, 한국중공업 군포공장, 한국광업제련 등을 인수했고 럭키석유화학(1978년), 금성반도체(1979년), 금성일렉트론(1989년) 등을 설립했다. 갑작스런 선친의 타계로 2대 회장에 올랐지만 그는 화학과 전자, 부품 소재 등을 주력으로 오늘날 LG그룹의 뼈대를 완성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이런 추진력을 앞세워 25년의 재임 기간 동안 LG그룹 매출을 260억원에서 30조원대로 급성장시켰다. 종업원 또한 2만명에서 10만명으로 늘렸다.

고인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날 당시 LG는 30여개 계열사에 매출액 38조원의 국내 재계 3위 그룹으로 안착했다. 그룹을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연구개발을 통한 신기술 확보에 주력, 회장 재임 기간내 설립한 국내외 연구소는 70여개에 달했다.

해외 진출에도 적극적이었다. 중국과 동남아시아, 동유럽, 미주 지역에 LG전자와 LG화학의 해외공장 건설을 추진해 그룹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또한 불협화음은 불거지지 않았다. 평소 주변에 “70세가 되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날 것”이란 말을 자주 했던 것으로 알려진 그는 실제 70세가 되던 1995년 장남인 구본무 회장에게 총수 자리를 물려주고 은퇴했다. 구본무 회장도 1975년부터 20년 동안 그룹내 현장을 돌아보면서 후계자 수업을 받게 했다. 장자 승계 원칙과 철저한 후계자 수업으로 안정적인 경영권 승계를 가져간 셈이다.

그는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뒤에는 교육 활동과 공익재단을 통한 사회공헌활동에 주력했다. 또한, 충남 천안에 있는 천안연암대학 인근 농장에 머물면서 된장과 청국장, 만두 등 전통음식의 맛을 재현하는 데 힘을 쏟았다.

구 명예회장은 슬하에 지난해 타계한 구본무 LG 회장과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구본식 희성그룹 부회장 등 6남매를 뒀다. 부인 하정임 여사는 2008년 1월 별세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