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아름 기자

등록 : 2020.06.19 15:32

‘3차 추경’ 촉구 홍남기 “속이 까맣게 타 들어간다”

등록 : 2020.06.19 15:32

국회에 추경안 처리 요청 “간곡하게 기다려”

7월부터 기간산업 협력업체 5조원 대출 공급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한 국회 심의가 아직 착수조차 되지 않아 속이 까맣게 타 들어간다”며 조속한 추경 처리를 촉구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중대본)’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현장에서의 실질적인 실탄 제공의 역할은 재정이 ‘최후의 보루’로서 해야 할 몫”이라며 “그 구체적인 지원 수단이 국회에 제출돼 있는 역대 최대 규모 35조3,000억원 수준의 3차 추경안”이라고 전했다.

그는 “추경안에 담긴 대부분 사업 하나하나에 정책 수요자들이 있고 그분들은 추경 자금의 수혜를 간곡하게 기다리고 있다”며 “국회가 이번 달 내 3차 추경안을 확정해주기를 간곡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추경안이 확정되면 3개월 내 추경 규모의 75% 이상이 집행되도록 준비하고 실행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중대본에서 홍 부총리는 오는 7월부터 기간산업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한 총 5조원 규모의 운영자금 대출을 공급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 방식에 대해선 “기간산업안정기금 1조원 출자를 통해 설립된 특수목적기구(SPV)가 시중 은행의 협력업체 대출채권을 매입해 유동화(P-CLO)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정부가 175조원+α규모의 민생금융 안정패키지를 마련해 유동성을 공급하고 있지만, 협력업체들의 경우 신용도가 낮은 탓에 금융 접근에 제약이 크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로, 협력업체에 특화된 자금지원 프로그램을 실행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홍 부총리는 “자금난을 겪는 협력업체 운영자금 지원대출이고 특히 대출한도 외 추가 대출한도 부여 방식이어서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