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준 기자

등록 : 2020.05.24 18:37

최고수들이 쓴 완벽 드라마… 박성현-고진영 함께 웃다

등록 : 2020.05.24 18:37

‘현대카드 슈퍼매치’서 상금 5000만원씩 챙기며 무승부

고진영(왼쪽)과 박성현이 24일 인천 스카이72골프앤리조트 바다코스에서 열린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 경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현대카드 제공

한국이라서 가능했던 여자골프 톱 랭커간 맞대결에서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ㆍ솔레어)과 3위 박성현(27ㆍ솔레어)이 명승부 끝에 무승부를 거뒀다. 두 선수가 나란히 쌓은 5,000만원씩의 상금은 각자의 기부처인 밀알나눔복지재단(고진영)과 서울대 어린이병원 후원회(박성현)에 전할 수 있게 됐다.

고진영과 박성현은 24일 인천 스카이72골프앤리조트 바다코스(파79ㆍ5,910야드)에서 열린 ‘현대카드 슈퍼매치’에서 각각 5,000만원의 상금을 쌓아 무승부를 거뒀다. 두 선수의 대결은 국내 여자골프에서 보기 드문 스킨스게임(각 홀 별로 타수가 낮은 선수가 해당 홀에 걸린 상금을 가져가는 방식) 매치플레이로 진행됐다. 1~6번홀엔 각각 200만원, 7~12번홀 400만원, 13~15번홀 600만원, 16번, 17번홀 800만원, 마지막 18번홀은 1,000만원의 상금이 걸렸다. 또 두 선수가 한 차례씩 ‘찬스홀’을 택해 해당홀에 1,000만원씩 더 쌓을 수 있게 했다.

같은 후원사와 매니지먼트사를 둔 두 선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멈춰 서며 국내에서 훈련을 해 왔다. 박성현은 지난주 KLPGA 챔피언십에 출전했으나 부진했고, 비록 투어 대회는 아니지만 고진영에겐 이 경기가 아예 올해 첫 경기다. 두 선수 모두 컨디션을 상태를 묻자 “60%수준”이라며 “추억을 쌓는 대회로 여기고 싶다”고 했다.

경기 시작 전 두 선수는 각각 다른 전략을 내세웠다. ‘티끌 모아 태산’ 전략을 택한 고진영은 “후반에 더 큰 상금이 걸려있지만, 많은 홀을 이겨 상금을 기부할 수 있다면 좋겠다”고 밝혔고, 박성현은 “많은 상금이 걸린 후반에 ‘한 방’을 노리겠다”고 했다.

출발은 1번홀을 따낸 박성현이 좋았지만, 고진영은 차근히 티끌을 모아 태산을 쌓았다. 2번홀 무승부로 상금이 두 배로 불어난 3번홀 따내며 앞서나갔다. 이후 박성현이 7, 8번홀을 따내는 등 분발하면서 전반 9홀까진 박성현이 누적상금 1,200만원의 상금을 쌓아 고진영(800만원)을 앞서갔다.

후반 첫 번째 승부처는 고진영이 2,400만원을 한 번에 쓸어간 13번홀이었다. 각각 400만원의 상금이 걸린 11, 12번홀을 비기면서 800만원이 쌓였고, 박성현의 찬스(12번홀)로 추가된 1,000만원, 여기에 13번홀에 걸린 600만원까지 모두 고진영 몫이었다. ‘한 방’을 노린 박성현은 17번홀 버디를 낚으며 전세를 단숨에 뒤집었다. 16번홀 무승부로 17번홀에 쌓인 1,600만원의 상금에 고진영의 찬스로 추가된 1,000만원까지 한 번에 2,600만원을 쌓았다.

박성현이 5,000만원, 고진영이 4,000만원의 상금을 쌓은 상황에서 맞은 마지막 18번홀에서 고진영이 승리를 거두며 1,000만원의 상금을 획득, 두 선수가 같은 금액을 기부처에 전할 수 있게 됐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